[책] 나는 심리치료사입니다 (원서: Letters to a young therapist)

메리 파이퍼 (Mary Pipher) 지음, 안진희 옮김, 위고 출판사

 

이번에 소개할 책은 심리치료사이면서 작가이자 부모인 메리 파이퍼(Mary Pipher)가 제자 심리치료사인 로라에게 보내 편지를 엮은 책입니다. 영어 원서의 제목인 "Letters to a young therapist" 의 뜻 그대로 말이지요.  

 

책이 전반적으로 참 따뜻하고 또 어른스러워요.  그때그때 유행하는 심리치료 기법이나 이론에 열광하거나 치우치기보다는, 사람들 삶이 그리 단순하지만은 않다는 것을 인정하고, 균형을 잡고 조바심 내지 않으면서 기본에 충실한 심리치료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말하고 있어요.  30여년 간의 환자들을 만나면서 한 심리치료의 관록이겠지요. 

(왼쪽 사진은 저자 Mary Pipher)

 

목차에 보면 겨울, 봄, 여름, 가을의 4계절로 구분이 되어있어요. 1년여에 걸쳐서 쓴 편지이기도 하고, 우리의 인생이 4계절과 닮은 면도 있어서겠지요?  책이 빨리 읽히지 않고, 대신에 편지 하나 읽고는 한참을 골몰히 나를 돌아보고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이예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가로서 글솜씨도 이 책의 매력 포인트 중의 하나예요. 

 

나는 심리치료사입니다. Letters to a young therapist

 

아래의 영어 원서("Letter to a Young Therapist", Revised Edition)의 표지와 위의 번역서 표지("나는 심리치료사입니다")도 서로 다르네요. 번역서 내용이 너무 좋아서 ebook도 사서 원서로 읽어보려고 해요. 

 

Letters to a Young Therapist by Mary Pipher

 

 

번역서의 표지에 있는 말, "좋은 심리치료는 마음의 풍경을 바꾸어야 합니다". 마음의 풍경을 바꾼다는 것은 그리 쉽지많은 않은 일이겠지만, 영향이 크다는 의미겠지요? 

p69. 좋은 심리치료는 마음의 풍경을 바꾸어야 합니다. 심리치료를 받은 이후 사람들은 세상을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이 모든 것운 균형의 문제입니다. 저는 소심하고 불안감이 심한 사람에게는 더 강해지고 대담해지라고 격려합니다. 또한 남자다움을 과시하는 남자들에게는 좀 더 온화해지라고 좀 더 자기표현을 잘할 수 있도록 독려합니다. 

 

 

 

저자는 감사하며 사는 행복을 본인이 누리고 있으며, 타인의 성장에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어요. 


p72. 빅토리아 시대의 시인인 엘리자베스 배럿 브라우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상은 천국으로 가득 차 있다.” 나이를 점점 먹어가고 모든 현상에서 삶을 더 가치 있게 여기게 될수록, 저는 파랗고 푸른 행성에서 보내는 시간이라는 선물을 받은 것이 더없이 귀중하게 느껴집니다.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비극은 아름다운 어떤 존재가 성장하고 싶어 하는데 다른 어떤 존재가 그것을 저지할 때입니다.  저는 손녀 케이트가 세상을 사랑하고 세상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한 인간으로 활짝 꽃피우기를 바랍니다. 

 

 

 

저자는 일상의 루틴을 지치지 않고, 꾸준히 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하고 있어요. 정말 그렇지요?! 


p77. 지속성은 우리 직업에서 과소평가된 자질입니다. 심리치료의 일부는 평범한 일을 꾸준히 하는 것입니다. 대식증 환자의 식단 일지 확인하기, 우울증에 걸린 대학생에게 운동하라고 권하기, 아이 엄마가 아이에게 "잠깐만”을 남용하지는 않는지 확인하기. 이런 일들은 마법처럼 느껴지거나 인상적인 영상을 남기지는 않습니다. 허지만 매일 이를 닦고 신선한 야채를 먹어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런 일들은 매우 중요합니다. 

 

99. 우리가 내담자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 중 하나는 그들에게 일상을 건강하고 규칙적으로 꾸리라고 격려하는 것입니다. 이런 일상에는 명상, 마사지, 운동 같은 활동들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 이런 리추얼들은 사람들에게 기대할 만한 무언가를 제공해줍니다. 

 

 

 

저자는 성공적인 심리치료의 핵심에 사람 사이의 관계(relation)의 '연결'(connection)에 있다고 말하고 있어요. 


82.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의 비결이 ‘입지’라면 우리 일의 비결은 ‘연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내담자들의 정서, 행동, 생각을 서로 연결시켜야 합니다. 우리는 내담자들이 심리치료사, 그들의 가족,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연결되기를 바랍니다. 

 

 

저자는 감정(emotion)을 느끼고, 관찰하고, 솔직하게 직시하고 인정하기를 권하고 있어요. 감정에는 옳고 그름이 없잖아요? 


92. 건강한 사람들은 자신의 고통을 똑바로 바라봅니다. 이들은 슬프면 울고 화가 나면 자신이 화가 났다는 사실을 인정합니다. 온화한 감정들만 가지고 있는 체하지 않습니다. 그러기보다는 감정들을 관찰하고 묘사합니다. 

 

 

 

저자는 어떨 때는 '삶은 계속된다, 계속되어야 한다'는 당위적인 명제를 솔직하게 내담자에게 말해준다고도 해요. 

 

112. 하지만 윈스턴 처칠이 말했죠. “지옥을 통과하고 있다면 계속 움직이는 수밖에.”

114. 하지만 무엇보다 당신이 주로 그녀에게 이야기하거나 조언하게 될 것은, 테네시 윌리엄스의 말을 빌리자면 “우리는 버팀으로써 버틴다”하는 사실일 것입니다. 

 

 

 

아래 문장은 제가 이 책에서 제일 좋아하는 구절 중의 하나예요. 40대가 되고 보니 더욱 와닿는 것 같아요. 


117. 이런저런 조언으로 책 한 권을 채울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은 다음의 세 단어로 요약될 수 있습니다. “스스로의 삶을 사세요.” 일에만 몰두하지 말고 다양한 인간관계를 맺고 취미생활을 즐기세요. 당신을 웃게 만들고 당신의 배터리를 재충전해주는 일들을 하세요. 아기를 꽉 껴안거나, 요리수업을 듣거나, 영화감상모임에 가입하세요. 

168. 사람들이 자신의 유년기로부터 가장 즐겁게 기억하는 세 가지는 가족식사, 야외활동, 가족여행입니다. 그러니, 로라, 당신이 상담하는 가족들에게 함께 밥을 먹고, 함께 여행을 떠나고, 자연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라고 권유하기 바랍니다. 

 

 

 

우리는 미디어를 통해서 결혼의 환상에 많이 노출되어 있고, 또 많이들 결혼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잖아요. 그런데 저자는 결혼에 대한 환상을 품지 말라고 경고하고 있어요. 환상은 말 그대로 현실이 아니니깐요. 


136. 로라, 내담자들에게 결혼에 대해 환상을 품지 말라고 경고하세요. 사람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여러 상황 속에서 그 사람을 지켜봐야 합니다. 내담자들에게 애인의 가족과 친구들을 만나보라고 권유하세요. 그리고 가족이나 친구가 없는 사람을 조심하라고 하세요. 여성들에게는 남성이 다른 여성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하는지 잘 들어보고 그들이 자신의 어머니를 어떻게 대하는지 잘 살펴보라고 하세요. 또한 애인이 과거의 인연들을 어떻게 묘사하는지 주위를 기울여야 합니다. 상대를 비난하는 사람은 좋지 않습니다. 질투가 심하거나, 비밀이 많거나, 다른 사람을 조종하려 드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자꾸 경계를 넘고 한계를 존중하지 않는 상대는 시간이 흐르면서 폭력을 휘두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나치게 빨리 사이가 너무 뜨거워지는 것 또한 좋은 징조가 아닙니다. 안정된 사람들은 천천히 나아갑니다. 


 

아래 글은 읽으면서 키득거리면서 웃었어요. 힘빼고 있는 모습 그대로 자연스럽게 상담하고, 글쓰고, 사람 만나기! ^__^


188. 심리상담이나 글쓰기를 할 때 지나치게 열심히 노력한다는 것은 잠을 잘 때나 오루가즘을 느낄 때, 다른 사람한테 호감을 얻고자 할 때 지나치게 열심히 노력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아무 효과가 없죠. 

 

 

 

저자는 '자신이 중시하는 가치'에 대해서 솔직하게 내담자에게 표현해야 한다고 말하는데요, 저도 동의해요. 과연 가치중립적일 수가 있을까 싶거든요. 


200. 일부 이론가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저는 우리가 가치중립을 표방할 수도 없고 또 가치중립적이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에게는 자신이 중시하는 가치에 대해 내담자들에게 솔직하게 표현해야 하는 윤리적 의무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다 똑같지요? 자신의 존재 자체가 거부당한다고 느낄 때 반발이 생기고 자신을 보호하고자 하는 본능이 불끈 솓아오른다는 점이요. 이게 '변화의 역설'이라고 하는 거군요. 


214. 심리학자 칼 로저스는 ‘변화의 역설’에 대해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느낄 때에민 변화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한다는 것입니다. 변화에 대한 저항은 인간의 자연스러운 조건입니다. 누가 어떤 사람이 “비판을 잘 받아들이지 않는다”라고 흉을 볼 때마다 저는 이렇게 반문하고 싶습니다. “비판을 잘 받아들이는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말을 물가로 데려갈 수는 있지만, 말에게 물을 마시게 할 수는 없다'는 속담도 있잖아요. 변화의 주체는 결국은 자기 자신!


224. 그녀는 제 마술이 나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저는 이렇게 말했어야 했습니다. “저는 마술사가 아닙니다. 오직 당신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요.”

 

 

 

저자는 100% 만땅의 삶 대신에 70% 정도 달성하고 30% 정도는 여유가 있는 삶이 지속가능하다고 말하고 있어요. 완벽하려고 하다간, 부러지는 수가 있지요. '최대자 maximizers' 보다는 "충분히 괜찮아"라고 현재에 감사하는 '만족자 satisfizers'가 행복하게 삶을 누리는 사람이겠지요. 저도 이번 블로그 포스팅 "이정도면 충분히 괜찮아"라고 스스로 만족하는 걸로... ㅎㅎ


227. 부모이자 심리치료사이자 작가로서, 저는 목표를 70퍼센트 정도 달성합니다. 저 자신에게 이보다 더 많은 것을 기대한다면 중년의 인간이 발휘할 수 있는 수준 이상의 완벽을 기대하는 것일지 모릅니다. 

236. 연구 결과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두 가지 유형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만족자satisfizers’와 ‘최대자maximizers’입니다. 최대자는 항상 최고의 선택을 내리고 싶어하는 사람입니다. 반면 만족자는 “충분히 괜찮아”라고 말합니다. (중략) 인간이 겪는 고통의 대부분은 95퍼센트의 좋은 삶을 살면서도 나머지 5퍼센트를 달성하려고 할때 생깁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저자의 글은 참 따뜻하면서도 사람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요. "가장 순수한 형태의 사랑"인 심리치료사로서 자부심과 긍지, 보람이 전해져요. 


248. 이 책을 쓰면서 저는 심리치료사로 일하는 것이 제게 있어서 단순히 생계를 유지하는 수단을 넘어서 저 자신의 삶을 일구어나가는 것 그 자체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심리상담은 다른 사람에게 관심을 기울이는 하나의 방식, 가장 순수한 형태의 사랑이죠. 


비단 심리치료사나 심리치료/상담을 전공으로 하려는 학생 뿐만이 아니라, 심리치료/상담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에게도 충분히 공감이 되고 도움이 되는 생각거리와 지혜를 던져주는 책이기에 추천해요.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야동 2022.05.30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감사합니다!
    읽어봐야겠네요!

  2. 세로 2022.06.16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 로 많은 도움을 받았던 블로그인데 책 리뷰도 참 좋네요. 글 쓰는 방식이 쉽고도 멋지십니다.

지난 주말이랑 삼일절 휴일에 뮤지컬 음악감독 김문정씨의 첫번째 에세이, <이토록 찬란한 어둠> (김문정, 흐름출판, 2021) 책을 읽었어요. 

 

책의 표지에 있는 저자 소개글을 인용해보자면, 김문정씨는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컬 음악감독. 국내 최초 뮤지컬 전문 오케스트라 THE PIT ORCHESTRA의 지휘자. 한세대학교 공연예술학과 교수. <명성황후> 건반 연주자로 뮤지컬 음악을 시작한 저자는 2001년부터 본격적으로 뮤지컬 음악감독으로 활동하며 지금까지 <레미제라블>, <맘마미아>, <미스 사이공>, <명성황후>, <맨 오브 라만차>, <에비타>, <모차르트!>, <영웅>, <서편제>, <레베카>, <웃는 남자>, <마리 앙투아네트>, <팬텀>, <광화문 연가> 등 50여 편의 뮤지컬 공연 음악감독을 맡았다."

 

이 정도면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컬 음악감독이라고 말해도 이견이 없을거 같아요. 

 

이토록 찬란한 어둠 (김문정, 흐름출판)

 

 

이 책을 읽고 나서 처음 든 생각이, '아, 뮤지컬 보고 싶다!' 였어요. 저의 경우 저자 소개란에 나와있는 뮤지컬 중에서 직접 극장에 가서 관람한 것은 하나도 없었구요, <레미제라블>과 <맘마미아>만 영화로 본 정도예요. 이렇게 많은 뮤지컬에 국내에서 공연이 되었다는걸 몰랐기도 했고, 뮤지컬에 미처 관심을 못 가졌어요.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나니 음악과 춤과 연극이 총 망라된 종합예술로서의 뮤지컬이 참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구요. 저자는 "뮤지컬이라는 마법 (Musical, Magical)"이라고 표현하고 있는데요, 딱 맞는 말 같아요. 코로나 끝나면 온 가족 다 같이 "뮤지컬이라는 마법"을 보고, 느끼고, 즐기러 가고 싶어졌어요! 

 

이토록 찬란한 어둠: 뮤지컬이라는 마법

 

저자의 살아온 이야기를 읽다보면,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일을, 미친듯이 몰입해서 프로세셔널하게 하면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전문가이자 리더"의 모습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돼요.  뮤지컬 건반 연주자로, 작곡가로, 그리고 뮤지컬 음악감독으로 확대하고 성장하는 모습, 그 속에서 치열하게 부딪치고 두렵더라도 꿈을 쫒아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힘겨워하면서도 주어진 시간 속에서 초집중하면서 성과를 일궈내는 모습, 어느정도 명성을 쌓고 난 후에는 후배들을 위해 없던 길을 닦고 시스템(가령, THE PIT ORCHESTRA)을 만들어 나가는 모습 등이 나와요. 어느 하나 쉽지 않은 과정일텐데, 지쳐 나가떨어지지 않고 계속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은 아마도 "뮤지컬이라는 마법"의 힘에 저자 스스로가 흠뻑 빠져있었기 때문일거예요. 

 

아래의 사진은 저자가 참여한 뮤지컬 전문 오케스트라 "THE PIT"가 공연한 콘서트 <ONLY>의 한 장면이예요. 비록 이 콘서트를 가보지는 못했지만 사진으로 전해지는 장면에서 뮤지컬 피트가 오롯이(ONLY) 주인공이 되어 자신들의 이야기를 연주하는 음악이 풋풋하고 상쾌한 숲 속의 공기를 따라서 전해지는 듯해요. 저자가 "THE PIT"에 대해 소개하는 글을 읽어보면 한 업계의 영향력 있는 리더가 되어 영향력을 행사하는게 이렇게 멋있고 의미있는 일이구나 감명받게 돼요. 

 

"뮤지컬 전문 오케스트라를 만든 지 15년 만에 오케스트라를 중심으로 제대로 된 비지니스를 진행할 수 있는 전문 기획사를 세웠다. 이름은 'THE PIT'. 오보에 연주자인 김진욱이 대표를 맡았고 나를 비롯한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이 단원으로 함께 하고 있다. 회사를 만든 이유는 시스템을 갖추고 싶기 때문이었다. 누구도 신경 쓰지 않고 나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비정규직 연주자들의 안정된 생활을 위해서 우리 스스로 나서기로 했다. 하늘에서 답이 뚝하고 떨어질 일은 없으니 기약 없이 기다릴 바에 우리기리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보자, 혼자라면 힘든 문제도 함께 움직이면 가능하지 않을까, 다수가 함께하면우리의 의견을 펼 수 있고, 그러면 조금은 아주 조금은 바뀌고 나아지지 않을까, 그런 취지였다. 평범한 직장인처럼 4대 보험이라는 혜택도 받고 안정적인 노후를 기대하는 삶을 우리도 살 수 있게 되었으면 싶었다. 2019년 회사를 설립했고 완벽하진 않지만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p263)

 

너무 멋있지 않나요?! 

 

콘서트 ONLY, (c)THE PIT

 

저자가 이 책을 쓰기로 마음먹은 이유가, 추측컨데 아마도 뮤지컬에 대한 애정, 그리고 또 뮤지컬 무대의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제 역할을 묵묵히 해나가고 있는 동료, 선후배에 대한 애정에서 였을 것 같아요. 뮤지컬 무대의 밑에 잘 안보이는 곳에서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곳을 '피트'라고 하는데요, 저자는 "피트, 어둡고 찬란한 우주"라고 표현을 해놨어요. 

 

"오래도록 뮤지컬 음악감독으로서 자리를 지켰던 건 이 일이 늘 새롭고 좋기 때문이었다. 이 세계에 발을 들이고 나니 도저히 헤어나올 수 없었다. 20년 가까운 시간 동안 50여 개가 넘는 작품 속에서 내 손끝으로 수많은 음악의 집을 지어왔다. (...) 한 가지 업을 오래, 깊이 해온 입장에서 보이지 않는 자리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세상에 알리는 것도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무대 위의 앙상블을 비롯해 무대 밖에서 자신의 책임을 다하는 스태프들까지, 공연을 만드는 모든 사람들이 존종받고 사랑받기를 바란다. 앞으로 동료들과 함께 뮤지컬을 만들어나가며 지금 여기에서 조금 더 전진해볼 생각이다.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갈 수 있는 데까지 가볼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볼 수 있도록, 이 발걸음이 멈춰 서지 않기를 바라면서." (본문 중에서)

 

 

저자가 '음악감독의 소양'에 대해서 얘기하는 장면 중에서 기억에 남는 말이 있어요. 바로 '체력'에 대한 얘기를 하는 부분이요. 저도 요즘 나이를 먹어서 그런지 '체력'의 중요성에 대해서 몸소 느끼고 있거든요. 

 

"그러나 이것 하나는 분명하게 이야기할 수 있다. 가장 기본은 '체력'이라고. 매일 세 시간 동안 흔들림 없이 온몸으로 지휘하려면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좋은 컨디션으로 평정심을 유지해야 일관된 소리를 낼 수 있다. 연주자들과 배우들은 지휘봉의 작은 떨림까지 알아채기 때문에 지휘가 조금만 달라져도 금방 눈치 챈다. 속에서부터 에너지를 채우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나는 잘 먹고, 작은 일에도 크게 웃고, 누군가의 단점보다 장점을 찾는 일에 몰두하며 주어진 일을 성실히 해내려고 노력한다. 몹시 단순하지만 이것이 몸과 마음의 체력 모두 단련하는 나만의 방법이다." (본문 중에서)

 

 

김문정씨가 음악을 시작한 계기가 참 인상적이예요. 친구의 집에 놀러갔다가 저자가 그 집의 피아노를 치면서 재미있게 놀았었나봐요. 그런데 그 집 주인 아주머니가 매몰차게 피아노 뚜껑을 닫으면서 피아노 그만 치라고 무안을 주었나봐요. 그 모습을 안쓰럽게 보았던 저자의 어머니가 적금을 깨서 바로 다음날 피아노를 사주셨다는 거예요. 그 피아노로 저자와 동생을 물론 동네 친구들까지 모두 모여 집에서 피아노를 장난감삼아 같이 치면서 놀았다는 거예요. 저자는 그때의 그 경험이 "음악은 같이 하면 행복하고 즐거운" 경험, 추억이었다고 해요. 집의 피아노로 동네 친구들 앞에서 나름 연주회도 열고, 유희열(네, 우리가 아는 그 유희열)님과 함께 고등학교 때 밴드도 하고, 학교에서 음악 지휘도 했다고 해요. 참 지혜롭고 사랑 깊은 어머니지요?! 어머니가 사주신 피아노가 전부는 아니겠지만, 어머니께서 "적금을 깨서 바로 피아노를 사주지 않으셨다면", "동네 친구들이 집에 같이 와서 피아노를 가지고 노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면", 그렇다면 지금의 음악감독으로서의 저자가 있을 수 있었을까 싶어요. 

 

뮤지컬에 관심이 있는 분에게는 좋아하는 분야의 대모께서 들려주는 이야기에 쏙 빠질수밖에 없을 거구요, 뮤지컬에 관심이 없었던 분이라면 이참에 뮤지컬의 매력에 쏙 빠질거예요. 그러니 모든 분에게 추천해요. 비단 뮤지컬 주제 뿐만이 아니라 사람사는 이야기 (딸로서, 엄마로서, 선생님으로서, 선배로서, 동료로서, 후배로서...) 에 사람의 향기가 물씬 뭍어있어요. (책 읽다가 어느 부분에선 눈물 흘리기도 했어요... ㅜ_ㅜ)  그리고, 딸을 가진 부모님들에게는 "딸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여성으로서 역할 모델"로도 이 책의 저자 김문정씨의 스토리가 큰 울림이 있을 것 같아요. 

 

"이토록 찬란한 어둠", 책도 보고, 코로나 잠잠해지면 "뮤지컬"도 보러가면 행복 만땅일 것 같습니다!  :-)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회사일이 숨 쉴 틈도 없이 프로젝트의 연속인지라 책을 읽을 여유도 없고, 책을 읽어도 회사 일 관련된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프로그래밍 등과 관련된 분야의 책들만 읽었어요. 흑... ㅜ.ㅜ  그러다가 설 연휴 맞이해서 모처럼 에세이 책 읽어보았네요. 책상에 어지럽게 쌓여있는 책들 중에서 제목이랑 표지가 뭔가 젊은 감성이 물씬 풍기고 세련되어 보여서 집어 들었어요. 

 

"시키는 대로 제멋대로" (이소호 에세이, 창비)

 

"시키는 대로" 부분에 밑줄 쫘악~!  ㅋㅋ  요즘 젊은 작가는 제목에서 부터 이런 센스를 부리네요!  

"제멋대로"도 빼뚤빼뚤 제멋대로예요. 

 

시키는 대로 제멋대로, 이소호 에세이, 창비

 

저자는 자신을 "시인 이소호"로 소개를 하네요.  "이경진"에서 "이소호"로 개명을 했다고도 하구요. 

 

책을 펼치면 첫 장이 시인 이소호씨가 (이경진의 이름이었던) 초등학생 때 썼던 일기로 시작을 해요. 그것도 "우리 가족"에 대한 일기예요.  느낌 오지 않나요? 이 수필집을 관통하는 키워드를 하나 꼽으라면 이런것도 독자를 대상으로 해서 글을 써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강박적이고 수위가 높은 "솔직함"이예요. 일기, 그리고 가족 이야기 만큼 개인적이고 그래서 타인에게 솔직하게 드러내기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을까요?  이소호 시인은 "우리 가족"에 대한 "일기"를 공개하는 것으로 수필집의 첫 장을 열었어요. 말 다했죠! 

 

"솔직한 글쓰기"는 누군가에게는 '나만 힘든게 아니었구나'하는 위안이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게는 '나만 이렇게 생각한게 아니었구나'하고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반면에 홍상수 영화를 볼 때 느껴지는 있는 그대로의 맨 날 것의 생생한 모습을 직접 보게 되었을 때의 불편함도 동반하는건 어쩔 수 없는 것 같고요. 

 

"첫 줄은 형편없이 시작되었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는데요, 아니예요.  나름 신선하고 재미있었어요. :-)

 

 

서울에서 태어나서, 고등학교 선생님인 아버지를 따라서 부산으로, 그리고 아버지의 꿈을 쫒아 온 가족이 전라북도 무주로 이사간 후의 삶에 대해서 저자는 "누군가는 추억이라고 쓰고 나는 그걸 지옥이라고 읽지"라면서 10대의 삶이 너무나 비참했노라고 말하고 있어요. 이 수필집을 이소호 시인의 아버지는 읽어보셨으려나 문득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좀 되더라고요. 읽는 독자로서 저는 왠지모를 관음증(?)이 도져서인지, 아니면 내면의 의식의 흐름을 쫓아 술술 읽히는 소설책의 한 장, 한 장을 읽듯이 재미있게, 때론 키득거리면서 읽었거든요. 

 

무주에서의 무료한 삶이 싫었기에 글을 썼고, 무주를 탈출해서 서울로 기어코 가기 위해 대학 진학을 꿈꾸게 했던 만큼 인생에 있어서 쓸모없는 것이란 없는 것인가봐요. 그게 비록 "추억"은 아니었고 "지옥"이었을 망정이라도요. 

 

엄마에 대해서는 절대로 닮고 싶지 않지만 자신도 모르게 닮아있는 사람으로 소개를 하고 있어요.  "솔직한 일기 쓰기"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해서 처음으로 가르쳐주셨던 분이 엄마예요.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정체성에 맞추어 살다보니 좋아하던 연극배우의 커리어를 중단해야 했던 어머니. 딸 서울 전세금을 대주었다는 이유로 연락도 없이 불쑥 서울로 찾아오고 잔소리하시는 어머니.... 이런걸 애증의 관계라고 해야 하나요. 이 부분을 읽는데 제 어머니, 아내, 딸이 오버랩되면서 '이 나라, 이 시대에 여자로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되묻게 되더군요. 마음이 좀 무거웠어요. 

 

연년생 동생과의 에피소드는 생경한 욕설이 날아다니는 장면마다 저는 키득거리면서 읽었어요.  ㅋㅋ  다 큰 자매 둘이서 남미 여행갔다가 욕하면서 머래채 잡고 싸우는 모습이 그려지는데요, 시인도 욕을 찰지게 하는 구나 싶어서 웃겼어요. 그리고 이런 얘기를 책에 쓸 수도 있구나 싶어서 놀라기도 했구요.  이 수필집을 읽다보니 한 부모에게서 태어났어도 "참 다르구나" 싶고, 우리 사람은 모두 "전지적 자기 중심 시점"에서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한계가 뚜렷한 존재구나 싶어요. 

 

회사 생활에 대해서도 적나라하게 "꼰대"와 "갑질"에 대해서 까놓았어요. 아직도 저런 회사가 있을 까 싶게 회사가 좀 심하긴 하던데요, "자발적 왕따"를 당하면서 다른 회사 직원들과 어울리지 않았던 저자도 그닥 회사생활을 하기에는 적합한 사회적 인간은 아니었던거 같아요. (요즘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점심 혼자 먹는게 그리 이상하지 않으니 이소호 시인같은 자발적 외톨이가 더이상 비주류는 아닐 수도 있겠네요.)  회사 직원 대상으로 하는 서베이에 회식이랑 야근 관련된 꼰대질 그만하라는 글을 "솔직 담백하게" 썼다가 회사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는 장면에서는 왠지 모를 통쾌함을 느꼈다가도, 아무런 송별회도 없이 회사를 그만두었다는 부분에서는 왠지 외로워보였어요. 똘끼와 광기, 자유로운 영혼의 시인이 회사생활을 병행하기에는 아무래도 무리가 있었던 것일까요? "시키는 대로 제멋대로" 의 제목처럼 제멋대로 자기 목소리를 내면서 살아야 하는게 시인이기에요. 시인으로서 다달이 날아오는 카드값 고지서에 힘들어하는 모습도 보여주는 걸 보면, 참, 세상에서 온전히 독립해서 자기 앞가림하면서 제멋대로 산다는게 쉬운일이 아니예요. "시키는 대로"의 삶을 떠나서 "제멋대로"의 삶을 사는데는 용기가 필요하겠지요?  그쵸? 

 

외할아버지에 대해 회고하는 부분은 읽는 내내 마음이 푸근하고 따뜻하고 애뜻했어요. 외할아버지가 체크남방을 즐겨입으시고, 해외 여러나라를 여행하신 멋쟁이시더라구요. 외손녀들에게도 차별없이 골고루 사랑을 나누어주시고, 몰래 특별 용돈도 챙겨주시면서 그걸 낙으로 삼으셨던 분이셨어요. 외할아버지의 임종에 이소호 시인이 펑펑 울었다는 부분에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이의 슬픔, 애잔함, 그리움이 고스란히 전해졌어요. 

 

에세이는 정말 얼마만에 읽는지 모르겠어요. 그동안 참 팍팍하고 삭막하게 살았던거 같은데요, 모처럼 재미있는 에세이 읽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구글링해서 저자에 대한 기사랑 사진도 좀 찾아봤어요.2018년에 시집 "캣콜링"으로 제 37회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하셨던데요, 나중에 이소호 "시인"의 시집도 읽어봐야 겠어요.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 클라라와 태양 (Klara and The Sun, 가즈오 이시구로 지음, 2021년)

 

올 추석 연휴 기간 동안에 가즈오 이시구로가 쓴 <클라라와 태양>이라는 소설책을 읽었습니다. 인공지능을 전공한 전문가의 시선이 아니라, 사람과 사회를 관찰하고 상상력을 발휘해 이야기를 구성하는 소설가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공지능의 가까운 미래는 어떠한 모습일지 궁금했습니다. 

 

책 제목의 "클라라(Klara)"는 인공지능 로봇 친구 (Artificial Intelligence Friend, 에이에프) 의 이름이예요. 그리고 태양(The Sun)"은 인공지능 로봇의 영양원 (태양광 발전)이면서 또 클라라가 신비한 치유의 힘이 있다고 믿는 숭배의 대상이기도 해요. 이 책은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에이에프(AI Friend) 클라라의 1인칭 시점으로 쓰여진 소설이예요. 

 

클라라와 태양, 가즈오 이시구로




이 책의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Kazuo Ishiguro) 는 2017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예요.  

국내에는 <남아있는 나날 (The Remains of the Day)>, <나를 보내지 마 (Never Let Me Go)> 등 예닐곱권의 책이 이미 번역되어 있고, 또 이 두 책은 영화로도 제작이 되었어요. 

이름도 그렇고, 왼쪽의 사진을 봐도 그렇고, 작가가 일본인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일본계 영국인이예요. 

가즈오 이시구로는 5살때까지 일본에서 살다가, 아버지를 따라서 영국으로 건너가서 계속 영국에서 살았다고 하네요. 

영국에 살면서 동양인 외모 때문에 차별을 받았었는지, 오기로 "가장 영국적인 것을 써주겠다"며 쓴 <남아 있는 나날 (The Remains of The Day)> 로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고 하니 아픔을 문학으로 잘 승화한 최고의 케이스가 아닐까 싶어요. 

이 책의 뒷 표지에 보면 "<나를 보내지 마>와 <남아 있는 나날> 사이에 다리를 놓는 가즈오 이시구로 최고의 작품"이라는 홍보 문구가 나와요. 저는 앞서의 두 작품(Never Let Me Go, The Remains of the Day)은 책말고 영화로 봤는데요, 나중에 시간이 되면 이 두 작품에 대해서도 포스팅 해볼께요. 

 

 

(... 여기서 부터는 책 내용이 많이 나오므로, 아직 책을 안 읽으신 분은 계속 읽을지 잠시 고민해주세요.... ^^;)

 

이 소설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몇 가질 질문들에 대해서 생각해보면서 포스팅을 해보겠습니다. (줄거리에 대해서는 위키피디아 찾아보시면 돼요).  책을 읽으신 분들은 추가로 다른 재미있는 질문들을 던져보면 좋을거 같아요. 

 

1. (조시가 죽게 된다면) 클라라는 조시를 대체할 수 있을까?  

2. 유전자 변형 생명공학으로 향상된 인간, 당신의 선택은?

3. 변덕스러운 인간 vs. 일관적이고 헌신적인 인공지능 로봇 친구 중에서 누가 좋은가?

4. 인공지능이 가져올 일, 직업의 미래는?

5. 이해할 수 있는,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 

6. 불가사의한 존재에 대해 숭배하는 종교는 본성인가?

 

 

 

1. (조시가 죽게 된다면) 클라라는 조시를 대체할 수 있을까?  

 

 클라라는 최신형의 에이에프(AI Friend)는 아니지만, 사람들을 관찰하고, 배우고, 감정을 읽고 표현하는데 매우 능숙합니다. 그래서 조시라는 여자 아이가 클라라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고, 조시의 어머니도 클라라가 조시를 잘 관찰하고 모방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해보고는 클라라를 선택해서 구매하게 됩니다. 

 조시의 어머니는 유전자 조작에 의해 생명의 위험할 정도로 아픈 조시가 첫째 딸처럼 죽게 될 경우, 에이에프 클라라가 조시의 대신해서 딸의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합니다. 그래서 아픈 조시를 데리고 초상화 (클라라게 입게 될 조시의 외형) 를 그린다는 명목으로 사진을 찍어가면서 조시의 외형을 본뜨고, 또 클라라에게는 조시를 잘 관찰하고 배워서 조시처럼 생각하고 행동해달라고 부탁 (지시?)을 합니다. 

 

그럼, 과연 클라라는 (조시가 죽게 된다면) 조시를 대체해서 어머니의 딸이 될 수 있을까요? 인공지능은 사람의 생각과 감정을 학습할 수 있을까요? 인공지능이 학습할 수 없는, 사람만의 특별한 무엇, 가령, 영혼(sprit) 같은 것이 있는 것일까요? 

 

소설의 주인공 클라라는 처음에는 인공지능 친구가 사람(조시)를 학습하여 역할을 대신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가, 마지막에는 가능하지 않을 것 같다고 입장을 바꿉니다. 

 

아래는 공학자인 아버지와 클라라가 나누는 대화예요. (p321~322)  

 "말씀하신 마음이요." 내가 말했다. "그게 가장 배우기 어려운 부분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방이 아주 많은 집하고 비슷할 것 같아요. 그렇긴 하지만 시간이 충분히 주어지고 에이에프가 열심히 노력한다면 이 방들을 전부 돌아다니면서 차례로 신중하게 연구해서 자기 집처럼 익숙하게 만들 수 있을 겁니다"
 아버지도 옆길에서 끼어들려고 하는 차에 경적을 울렸다. 
 "하지만 네가 그 방 중 하나에 들어갔는데, 그 안에 또 다른 방이 있다고 해봐. 그리고 그 방 안에는 또 다른 방이 있고. 방 안에 방이 있고 그 안에 또 있고 또 있고. 조시의 마음을 안다는 게 그런 식 아닐까? 아무리 오래 돌아다녀도 아직 들어가 보지 않은 방이 또 있지 않겠어?"
 나는 이 말을 잠시 생각해 본 다음 대답했다. "물론 인간의 마음은 복잡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어딘가에 한계가 있을 거예요. 폴 씨가 지적인 의미로 말씀하셨지만 그래도 배워야 할 것에는 끝이 있을 겁니다. 조시의 마음은 방안에 또 방이 있는 이상한 집을 닮았을 수 있지요. 하지만 이게 조시를 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면 저는 최선을 다하겠어요. 제가 성공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대화에서 클라라가 하는 대답은 인공지능 전문가들의 시각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어요. 양질의 충분한 학습 데이터와 시간, 컴퓨팅 자원이 있다면 학습하지 못할 것이 없다는 생각이요. 사람의 생각의 숫자로 이루어진 벡터 공간으로 표현할 수 있고, 학습할 수 있다고 보고 있지요.(딥러닝의 아버지인 제프리 힌튼 선생님의 말씀이예요.) 

 

 

 

아래의 대화는 클라라가 야적장에서 매니저와 나누는 대화예요. (p441~442)

 (매니저) "네 말이 틀림없이 맞을 거야. 클라라. 그런데 '조시를 계속 이어 간다'라는게 무슨 뜻이야? 무슨 소리지?"
 (클라라) "저는 조시를 배우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고, 그래야만 했다면 최선을 다해서 그렇게 했을 거예요. 하지만 잘되었을것 같지는 않아요. 제가 정확하게 하지 못해서가 아니라요. 제가 아무리 노력해도 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해요. 어머니, 릭, 가정부 멜라니아, 아버지. 그 사람들이 가슴속에서 조시에 대해 느끼는 감정에는 다가갈 수가 없었을 거예요. 지금은 그걸 확실하게 알아요."
(매니저) "그래, 클라라. 일이 잘 풀렸다고 생각한다니 다행이다."
(클라라) "카팔디 씨는 조시 안에 제가 계속 이어 갈 수 없는 특별한 건 없다고 생각했어요. 어머니에게 계속 찾고 찾아봤지만 그런 것은 없더라고 말했어요. 하지만 저는 카팔디 씨가 잘못된 곳을 찾았다고 생각해요. 아주 특별한 무언가가 분명히 있지만 조시 안에 있는 게 아니었어요. 조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안에 있었어요. 그래서 저는 카팔디 씨가 틀렸고 제가 성공하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결정한 대로 하길 잘했다고 생각해요."

 

이는 다분히 소설가가 쓸 수 있는, 인문학의 관점의 감성적인 대답이네요. 클라라에게 조시의 모습을 본 뜬 외형의 표피 옷(?)을 입힌다고 한들, 인간 조시와 맺었던 추억, 감정들까지 클라라에게 입혀줄 수는 없을 테니깐요. 

 

인공지능은 사람의 지능, 생각, 감정을 학습할 수 있을까요? 컴퓨터 과학의 아버지이자 수학자, 논리학자 였던 앨런 튜링은 1950년대에 "기계가 지능을 가질 수 있는가?"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튜링 테스트"를 제안해요. A 사람과 B 기계가 C 사람과 대화를 했을 때, C 사람이 A와 B 중에서 누가 사람이고 누가 기계인지를 구분하지 못하면, 기계도 지능을 가지고 있다고 간주할 수 있는것 아니냐는 것이죠.  튜링 테스트의 관점에서 보면 이미 튜링 테스트를 통과한 인공지능이 있어요. 그리고 우리 일상 생활 속에도 (아직은 대화가 어색하고 불완전하긴 하지만) 인공지능 스피커라든지, 서비스별 챗봇 등을 볼 수 있어요. 

 

다만, 인간을 학습하는 것과는 별개로 "인간을 대체할 수 있을까?"는 완전히 다른 영역의 질문인지라 클라라의 마지막 대답이 더 적절한 대답일거 같아요. 시간의 흐름속에 쌓인 "관계"는 학습할 수 없는 거니깐요. 

 

 

 

2. 유전자 변형 생명공학으로 향상된 인간, 당신의 선택은? 

 

조시는 유전자 변형 생명공학 (정확하게 어떤 방법인지는 설명 없음) 에 의해서 지능이 '향상'된 부류에 속하는 아이예요. 반면에 조시의 친구 릭은 '향상'이라는 조치를 받지 않은 평범한 아이이구요. '향상'된 조시는 교사에게 지도받을 권리를 받고, 유망한 대학에도 진학하고, 사회적으로 우대받을 기회를 얻은 대신에 "나쁜 건강과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는 위험"을 감수해야 해요. 실제로 조시의 언니는 향상된 시술을 받고 태어났다가, 어렸을 때 건강이 나빠져서 생명을 잃고 말아요. 그리고 조시도 언니처럼 몹시 아프고요. 

 

소설에서 보면 '향상'된 아이들이 모여서 '사회적용 학습'을 위한 파티를 해요. 이때 '평범'한 릭도 조시의 초대로 파티에 참석하는데요, '향상'된 아이들과 그들의 부모로부터 멸시어린 시선을 받아요.  '평범'한 릭은 건강에는 문제가 없지만, 교육에서도 차별을 받고, 그래서 좋은 직장을 가질 수도 없을 것 같은 암움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어요. 

 

자, 이런 상황에서 당신이라면 자녀를 위해서 '향상 & 생명의 위험'과 '평범 & 건강한 몸' 중에서 어떤 것을 선택하시겠어요? 참 어려운 질문이예요. 쉽게 답을 못하겠어요. 

 

한국 사회에서 주위를 둘러보면 아이들을 닥달해서 하루 종일 학원돌리고, 주말에도 아이들 숨도 못쉬게 공부만 시키고 하는게 어찌보면 조시의 엄마가 선택했던 '향상'의 21세기 한국의 사회상과도 어느정도 통하는 면이 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아마도 한국 사회의 지금 세대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보면 '생명의 위험을 무릎쓰고라도 향상을 선택'하겠다는 쪽이 더 많지 않을가 예상해봐요. 한국사회에서 '남과 비교하고 남의 시선을 의식'하며 사는 게 너무 만연해 있다보니깐요. ㅠ_ㅠ

 

'잘 사는게 무엇인지?', '행복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무어라고 답할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것 같아요. 




3. 변덕스러운 인간, vs. 일관적이고 헌신적인 인공지능 로봇 친구 중에서 누가 좋은가?

 

소설에서 보면 인간 조시, 어머니, 릭은 변덕스러운 반면, 에이에프 클라라는 일관적이고 헌신적이예요. 

 

 '향상'된 아이들과의 파티에서, 클라라에게 딴지를 거닌 아이들의 장난에 조시는 부응하면서 "상향 버전의 에이에프를 살 걸 그랬나?" 라고 말해요. 클라라가 제일 좋다고 할때는 언제고, 다른 아이들 눈치보면서 클라라 마음에 염장질을 하는 조시를 좀 보세요. 

 조시 어머니도 클라라와 폭포를 보러 가서는 클라라에게 따뜻한 말을 많이 해줘요. 하지만, 조시가 많이 아프자 "클라라를 버리고 조시 옆에서 하루 종일 있을 수 있어"라고 조시에게 말하기도 해요. 

 조시의 베프인 릭도 어렸을 때 조시와 평생을 같이 하겠다는 약속을 서로 해요. 하지만, '향상'된 조시는 대학교에 가고, '평범'한 릭은 대학교에 못가면서 어렸을 때 조시와 한 약속은 철부지였을 때 뭣모르고 한 약속이었다면서 약속은 잊기로 해요. 

 

 반면, 클라라는 항상 사람에게서 배우려 하고,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며, 비폭력 대화 방식으로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잘 표현해요. 그리고 클라라는 주인에게 얼마나 헌신적이고 충성하는지 몰라요. 심지어는 마지막에 야적장에 버져진 후에도 배신당했다는 분노 없이 일관되게 조시를 그리워하고 또 감사하게 생각해요. 

 

 저한테 만약 클라라 같이 대화도 사랑스럽게 잘 하고, 헌신적이며, 게다가 일관적이기까지 한 에이에프가 있다면 무척 좋아할 거 같긴해요. 사람들이 애완동물 강아지를 좋아하는 이유가 이런거 아닐까 싶기도 해요. ㅎㅎ  


 

4. 인공지능이 가져올 일, 직업의 미래는?

 

소설에서 조시의 아버지 폴은 인공지능에 의해서 대체되었고, 무직상태의 대체된 사람들이 모여사는 커뮤니티 마을에 살고 있어요. 폴이 유능한 공학자였는데도 인공지능에 의해 대체된 걸 보면 좀 섬뜩하기도 해요. 

그런데 이게 미래의 얘기만은 아니예요. 이미 지금 우리 주변에서도 심심치않게 볼 수 있어요. 가령, 신분당선에는 기관사가 없는거 아세요? 컨설팅회사 맥킨지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현재 직업의 3분의 1이 지능형 에이전트나 로봇과 같은 AI 기술로 대체될 것으며, 자익적으로는 거의 모든 인간의 직업을 대체해 모든 이에게 AI가 만든 보물이 제공된다"고 예측하고 있어요. 

 

AI타임즈 (2020.09.02일 기사 중에서)

 

 한국에서 잘 나가는 소위 '사'자 붙은 의사, 판사 등의 직업도 AI로 인해 상당한 영향을 받게 될거예요.  한국의 학교와 학원에서는 20세기의 성공공식에 근거해서 창의성과 질문하는 힘 대신에 암기식, 서열식 줄세우기 교육에만 매달리고 있는데요, 이대로 괜찮은가하고 심각하게 질문해봐야 해요. 부모세대와 자식세대가 살아갈 세계는 완전히 다름에도 불구하고, 부모세대의 성공공식을 자녀에게 강요하는게 과연 효과적인 전략일까요? 

 

이런 측면에서 이 소설이 제기한 "인공지능 친구가 따라할 수 없는 인간만의 특성은 무엇일까?"에 대한 질문이 가이드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코로나로 촉발된 '기본소득'에 대한 정치사회적 논의도 'AI로 인해 대체될 직업'과 연관지어서 정치권과 사회에서 계속 논의가 되어여 할 주제일거예요. AI로 인해 대체되는 직업의 양과 속도가 많고 빠를텐데요, AI로 대체된 사람들의 '직업 역량 교육과 전향'은 아무래도 더디게 진행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요. 이 소설 속의 아버지 폴도 '기본소득'의 혜택을 받고 있는것 같아요. 

 

 

 

5. 이해할 수 있는,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 


초상화 작가 카팔디씨는 "사람들이 인공지능을 두려워 하는 이유는 AI가 블랙박스여서 그 안을 모르기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어요. 그래서 클라라와 어머니에게 찾아와서는 클라라를 해체해서 인공지능의 사고하는 내부 매커니즘을 이해하는 연구를 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을 하기도 해요. 

 

요즘 각광받고 있는 딥러닝(Deep Learning)은 인간의 뇌(뉴런, 시냅스 등)를 모방한 측면이 있어요. 그리고 역으로 인공지능을 연구하는게 사람의 지능을 이해하는데 힌트라든지 새로운 관점을 제시할 수도 있을거 같아요.

 

최근에 "설명가능한 인공지능 (Explainable AI, XAI)" 분야에 대한 연구가 굉장히 활발하게 진행이 되고 있어요. 저도 “Hands-On Explainable AI (XAI) with Python" 이라는 책을 사서 요즘 공부하고 있어요. ㅎㅎ

 

Hands-On Explainable AI(XAI) with Python

 

그런데 이게 최근에 딥러닝으로 대표되는 AI 모델이 점점 커지고 있다보니 도대체 '설명가능한'을 어느정도로 봐야 하느냐는 의문이 들기는 해요. 가령, Open AI 가 만들어서 공개한 자연어 처리 모델인 GPT-3 는 성능이 어마무시한데요(마치 사람과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움), 무려 1,750억개의 파라미터를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앞으로 나올 GPT-4 모델은 100조(兆

)개의 파라미터를 사전학습할거라고 하네요. 무려 100조개의 파라미터라면, 이걸 사람이 하나씩 까본다고 한들 이해했다고 말할 수 있으려나요? 복잡도가 너무 높아서 이해하려고 했다가 기가 질려버리기 십상이예요. -_-;;;

 



6. 불가사의한 존재에 대해 숭배하는 종교는 본성인가?

 

에이에프 클라라는 태양으로부터 영양분(에너지)를 받아서 움직여요. 클라라가 매장에서 진열되어 있을 때 창밖의 길 모퉁이에 있던 거지와 개가 다 죽어가다가도 아침에 뜨는 해를 쬐고는 다시 생기와 활력을 얻는 모습을 보게 되요. 그리고는 '태양에는 생명의 기운과 치유의 힘이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숭배(?)를 하게 돼요. 

 

인간이 자연의 힘의 원리에 대해서 무지했던 원시시대에 자연을 숭배했던 미신의 모습과 많이 닮아있지요? ㅎㅎ  


[ 책 읽기를 마치며 ]

 

이 책 <클라라와 태양>이 영화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하니 기다려 보죠. 

인공지능 친구와 관련된 영화로 "그녀 (Her, 2013)" 도 함께 보면 재미있을 거예요. 무척 잘 만든, 재미있는 영화예요.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움받을 용기 (The Courage to Be Disliked)>,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위한 아들러의 가르침 ]

기시미 이치로(Ichiro Kishimi), 고가 후미타케(Fumitake Koga) 지음, 전경아 옮김, 인플루엔셜

이 책은 “인간은 변할 수 있어. 그뿐 아니라 행복해질 수도 있지. 한사람도 예외없이, 지금 이 순간부터.”(p14) 라는 도발적이면서도 귀가 솔깃한 제안으로 시작을 합니다. 그리고 기존의 상식이라든지 프로이드와 융으로 대변되는 상담 심리학의 주류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내밀면서 따박따박 반박하는 싸움을 벌이는 용기(?!)있는 책이기도 해서, 사상 싸움을 구경하면서 읽는 재미가 솔찬합니다.  그리고 책이 약속했던 대로 실제 삶에 큰 영향을 미칠 내용, 주장, 통찰이 가득해서 매우 유용하고 실제적인 책이기도 합니다. 완전 강추해요. 

 

철학자와 청년의 대화, ‘심리학자’와 청년이 아니라 ‘철학자’와 청년인게 재미있습니다. 그리스 철학자 소크라테스도 아들러도 모두 "대화와 논쟁"을 즐기고, 이를 통해 제자들에게 깨달음을 주었던 것을 이 책도 모방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 나오는 ‘청년’’은 학창 시절 철학자들을 찾아다니던 나와 고가 씨이며, 무엇보다 이 책을 손에 쥔 여러분입니다. 철학자와의 대화를 통해 의문을 해결하는 동시에 여러분이 변화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습니다."
(p331. 저자 '기시미 이치로')

 

 

철학자는 말하길, '용기'를 내어 선글라스를 벗었을 때 완전 다른 세상이 펼쳐질 것이라면서 청년(혹은 독자)에게 대화에 초대합니다. 

 

p13. 철학자: “어쩌면 자네는 선글라스 너머로 세계를 보고 있는지도 몰라. 그런 상태에서는 세계가 어둡게 보이는 것이 당연하지. 그렇다면 세계가 어둡다고 한탄할 것이 아니라 선글라스를 벗으면 되네. 맨눈에 비치는 세계는 강렬하고 눈이 부셔서 절로 눈을 감게 될지도 모르네. 다시 선글라스를 찾게 될지도 모르지. 그래도 선글라스를 벗을 수 있을까? 세계를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을까? 자네에게 그런 ‘용기’가 있을까? 그게 관건이지.”

 

미움받을 용기 (The Courage To Be Disliked)

 

저자는 "아들러 심리학", 또는 "용기의 심리학"을 그리스 철학에 버금가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실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철학이자 사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책의 표지에서 심리학자 아들러를 아래와 같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 알프레드 아들러 (Alfred Adler) ] 
오스트리아 출신의 정신의학자이자 심리학자로 미래 지향적이고 긍정적 사고를 강조하는 ’개인심리학’을 창시했다. 
현대 심리학에 큰 영향을 끼진 알프레드 아들러(Alfred Adler)는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 칼 구스타프 융(Carl Gustav Jung)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심리학의 3대 거장’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또한 데일 카네기, 스티븐 코비 등 자기개발의 멘토라고 불리는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주어 ‘자기개발의 아버지’라고도 불린다. 오늘날 거의 상식처럼 되어버린 프로이트의 원인론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사람은 현재의 ‘목적’을 위해 행동한다는 ‘목적론’을 네놓았다. 아들러에 의하면 우리는 얼마든지 ‘변할 수 있는 존재’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의 나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인생에 놓인 문제를 직시할 ‘용기’가 필요하다고 한다. 즉 자유도 행복도 모두 ‘용기’의 문제이지 환경이나 능력의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아들러 심리학을 ‘용기의 심리학’이라고 부른다.

 

Alfred Adler (image source: https://prezi.com/xdpbdfy2_vcs/presentation/)

 

책은 아래처럼 5개의 밤으로 구성이 되어 있어요. 책을 읽으면서 마음에 울림이 있는 글귀를 메모를 했었는데요, 모두 청년의 질문에 답한 철학자의 말들이네요. 철학자가 한 말들의 메모가 너무 많고 길다보니, 제가 여기에 사족을 붙이는 것은 하지 않겠습니다. 

 

 

[ 목차 ]
첫번째 밤: 트라우마를 부정하라. 
두번째 밤: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세번째 밤: 타인의 과제를 버려라. 
네번째 밤: 세계의 중심은 어디에 있는가
다섯째 밤: ‘지금, 여기’를 진지하게 살아간다. 

 

미움받을 용기 - (1) 트라우마를 부정하라

 

— 첫번째 밤: 트라우마를 부정하라. 

 

“자네가 불행한 것은 과거의 환경 탓이 아니네. 그렇다고 능력이 부족해서도 아니고. 자네에게는 그저 ‘용기’가 부족한 것뿐이야.”

p33~35. 철학자: “과거의 원인에 주목해서 상황을 설명하려 든다면, 모든 이야기는 저절로 ‘결정론’에 도달하게 되네. 즉 우리의 현재, 그리고 미래는 전부 과거 사건에 의해 결정되고 움직일 수 없는 것이라고 말이지. … 그래서 아들러 심리학에서는 과거의 ‘원인’이 아니라 현재의 ‘목적’을 본다네. … 원인론을 맹신하면서 사는 한, 우리는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갈 수 없다네.”

p37. 철학자: 아들러는 트라우마를 부정하면서 “어떠한 경험도 그 자체는 성공의 원인도 실패의 원인도 아니다. 우리는 경험을 통해서 받은 충격-즉 트라우마-으로 고통받는 것이 아니라, 경험 안에서 목적에 맞는 수단을 찾아낸다. 경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경험에 부여한 의미에 따라 자신을 결정하는 것이다” 라고 말했다네. 

p43. 철학자: “요컨데 분노란 언제든 넣었다 빼서 쓸 수 있는’도구’라네. 전화가 오면 순식간에 집어넣었다가 전화를 끊으면 다시 커낼 수 있는. 엄마는 화를 참지 못해서 소리를 지른 것이 아니야. 그저 큰소리로 딸을 위압하기 위해, 그렇게 해서 자기의 주장을 밀어붙이기 위해 분로라는 감정을 이용한 걸세.”

p45. 철학자: “인간은 ‘감정에 지배받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또한 ‘과거에도 지배받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아들러 심리학은 허무주의와 대치되는 사상이자 철학이라네.”

p55~57. 철학자: “지금 자네가 불행한 것은 자네 손으로 ‘불행한 상태’를 선택했기 때문일세. … ‘불행한 상태’를 자신에게 ‘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지.” 

p60. 철학자: “만약 생활양식이 선천적으로 주어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선택한 것이라고 한다면 다시 선택하는 것도 가능할 테지. … 자네가 변하지 않는 것은, 스스로 ‘변하지 않겠다’고 결심했기 때문이네. … 생활양식을 바꾸려고 할 때, 우리는 큰 ‘용기’가 있어야 하네. 변함으로써 생기는 ‘불안’을 선택할 것이냐, 변하지 않아서 따르는 ‘불만’을 선택할 것이냐. … 인생을 결정하는 것은 ‘지금, 여기’를 사는 자네라고 말일세.”

 

 

 

 

미움받을 용기 - (2)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 두번째 밤: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p82. 철학자: “아들러는 “인간의 고민은 전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 고민이다”라고 단언했으니까. … 개인에 국한된 고민, 이를테면 내면의 고민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아. 어떤 종류의 고민이든 거기에는 반드시 타인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지.”

p88. 청년: “우리를 괴롭히는 열등감은 ‘객관적 사실’이 아니라 ‘주관적 해석’이라는 건가요?”

p89. 철학자: “그렇지. … 그런데 주관적으로 생각하면 좋은 점이 하나 있네. 자신의 뜻대로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 내 키를 장점으로 볼 것인가, 단점으로 볼 것인가 하는 것은 모두 주관에 달린 문제라서 나는 어느 쪽이나 선택할 수 있지.”

p95. 철학자: “열등감 자체는 그다지 나쁜 게 아닐세. 아들러도 말했듯이 열등감은 노력과 성장을 자극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니까. … 하지만 열등 콤플렉스는 자신의 열등감을 변명거리로 삼기 시작한 상태를 가리킨다네. … 자네가 말한 인과관게에 관해 아들러는 ‘무늬만 인과법칙’이라는 용어로 설명하고 있네. 원래는 어떤 인과관계도 없는 것을, 마치 중대한 인과관걔가 있는 것처럼 스스로에게 설명하고 납득한다고 말이야.”

p98. 철학자: “심한 열등감에 괴로워하면서도 노력과 성장 같은 건전한 수단을 이용해서 보완할 용기가 없어. 그렇다고 “A라서 B를 할 수 없다”라는 열등 콤플렉스도 더는 견뎌낼 수 없지. ‘못난 나’를 아들일 수가 없거든, 그러면 인간은 더 값싼 수단으로 보상하려고 한다네. 마치 자신이 우월한 것처럼 행동하며 ‘거짓 우월성’에 빠지는 걸세. … 예를 들어 자신이 그ㅓㄴ략자와 각별한 사이라는 것을 짐짓 어필하는 걸세. 그를 통해 자신이 특별한 존재인 것처럼 행세하지. 경력을 속이거나, 옷이나 장신구 등 브랜드 제품을 과시하는 것도 일종의 권위 부여이자 일부분 우월 콜플렉스라고 할 수 있지. … 나는 패션에 대해서는 잘 몰라. 하지만 열 손가락 모두 다 루비 반지와 에메랄드 반지를 낀 사람이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미적 감각의 문제라기 보다는 열등감의 문제, 즉 우월 콤플렉스의 증거라고 봐야겠지.”

p101. 철학자: “열등감 자체를 첨예화시켜 특이한 우월감에 빠지는 패턴이라네. 구체적으로는 ‘불행 자랑’이라고 하지. … 불행을 무기로 상대방을 지배하려고 해. 자신이 얼마나 불행하고, 얼마나 괴로운지 알림으로써 주변 사람들-이를테면 가족이나 친구-을 걱정시키고, 그들의 말과 행동을 속박하고 지배하려 들지.”

p105. 철학자: “건전한 경쟁심이란 타인과 비교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이상적인 나’와 비교해서 생기는 것이라네. … 다른 사람과 차이가 있다는 곳은 나도 순순히 인정해. 하지만 모든 인간은 ‘같지는 않지만 대등’한 존재일세. … 우리가 걷는 것은 누군가와 경쟁하기 위해서가 아니야. 지금의 나보다 앞서 나가려는 것이야말로 가치가 있다네.”

p109. 철학자: “인간관계의 중심에 ‘경쟁’이 있으면 인간은 영영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불행에서 벗어날 수가 없어. 경쟁의 끝에는 승자와 패자마니 남으니까. … 언제부터인가 자네를 제외한 모든 사람을, 더 나아가 세계를 ‘적’으로 느끼게 된다네.”

p113. 철학자: “자네가 전에 말했지? “행복해 보이는 사람을 진심으로 축복할 수가 없다”라고 말이야. 그것은 인간관계를 경쟁으로 바라보고 타인의 행복을 ‘나의 패배’로 여기기 때문에 축복하지 못한 걸세. 하지만 일단 경쟁의 도식에서 해방돠면 누군가에게 이길 필요가 없네. ‘질지도 모른다’는 공포에서도 해방되지. 다른 사람의 행복을 진심으로 축복할 수 있게 되고, 다른 사람의 행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헌할 수 있게 되네. 그 사람이 곤경에 처했을 때 언제든 도움의 손길을 내어줄, 믿을 수 있는 타인. 그것이 친구가 아니면 무엇이겠나.”

p117. 철학자: “만약 면전에서 욕을 먹었다면 그 사람이 숨겨놓은 ‘목적’이 뭔지 생각할 걸세. 면전에서 욕을 먹었을 뿐 아니라 상대의 언동으로 진짜로 화가 났을 때는, 상대가 ‘권력투쟁’을 위해 싸움을 거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 하지만 권력투쟁은 거기서 끝나지 않아. 싸움에서 진 상대는 바로 다음 단계로 돌입할 걸세. ‘복수’ 단계일세. 일단은 물러나지만, 상대는 다른 장소에서 다른 형태로 뭔가 복수를 계획하고 보복에 나선다네.”

p122. 철학자: “아무리 자신이 옳다고 여겨도 그것을 이유로 상대를 비난하지 말게. 이것이 많은 사람이 빠지는 인간관계의 함정이지. 인간관계에서 ‘나는 옳다’고 확신하는 순간, 권력투쟁에 발을 들이게 되네.”

p123. 철학자: “잘못을 인정하는 것, 사과하는 것, 권력투쟁에서 물러나는 것, 이런 것들이 전부 패배는 아니야. … 흐릿한 안경을 쓰면 눈앞의 승패밖에 보지 못하고 길을 잘못 들게 되지. 경쟁이나 승패의 안경을 벗어야 비로서 자신을 바로 보게 되고, 자신을 바꿀 수 있는 걸세.”

p125. 철학자: “아들러 심리학은 인간의 행동과 심리, 양 측면에서 아주 분명한 목표를 제시했지. 먼저 행동의 목표로는 ‘자립할 것’과 ‘사회와 조화를 이루며 살아갈 것’이라는 두 가지를, 이러한 행동을 뒷받침하는 심리적 목표로는, ‘내게는 능력이 있다’는 의식을 갖는 것과 그로부터 ‘사람들은 내 친구다’라는 의식을 갖는 것을 제시했네.”

p132. 철학자: “자네가 변하면 주변도 달라지네. 달라질 수밖에 없지. 아들러 심리학은 타인을 바꾸기 위한 심리학이 아니라 자신을 바꾸기 위한 심리학일세. 타인이 변하기를 기다리는 것도, 상황이 변하기를 기다리는 것도 아닐세. 자네가 첫발을 내딛기를 기다리고 있지.”

p133. 철학자: “인간은 ‘이 사람과 함계 있으면 자유롭게 행동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사랑을 실감할 수 있네. 열등감을 느끼지도 않고, 우월함을 과시할 필요도 없는, 평온한, 지극히 자연스러운 상태라고 할 수 있지. 진정한 사랑이란 그런 걸세.”

p137. 철학자: “그건 그 사람이 어느 단계에서 ‘이 관걔를 끝내고 싶다’고 결심하고, 관계를 끝내기 위한 구실을 찾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걸세. 상대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네. 자신의 ‘목적’이 변했을 뿐이지. 알겠나? 사람은 그럴 마음만 있으면 상대의 결점이나 단점을 얼마든지 발견할 수 있는 이기적인 생물이네. … 아들러는 여러 가지 구실을 만들어서 인생의 과제를 회피하려는 사태를 가리켜 ‘인생의 거짓말’이라고 했어.”

p139. 철학자: “아들러는 인생의 과제나 인생의 거짓말을 선악으로 구분해 말하지 않았네. 지금 우리가 말해야 할 것은 선악도 도덕도 아닌 ‘용기’의 문제일세.”

p140. 철학자: “프로이드의 원인론은 ‘소유의 심리학’이고 결국엔 결정론으로 귀결돼. 반면 아들러 심리학은 ‘사용의 심리학’이고 결정은 자네가 하는 걸세.”

 

 

 

 

미움받을 용기 - (3) 타인의 과제를 버려라

 

— 세번째 밤: 타인의 과제를 버려라. 

 

p153. 철학자: 적절한 행동을 하면 칭찬을 받는다. 부적절한 행동을 하면 벌을 받는다. 아들러는 이런 상벌에 의한 교육을 맹렬히 비판햇네. 상벌교육의 결과로 생기는 것은 “칭찬하는 사람이 없으면 적절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벌주는 사람이 없으면 부적절한 행동을 한다” 등과 같은 잘못된 생활양식일세. 칭찬받고 싶은 목적이 있어서 쓰레기를 치운다, 그리고 누구에게도 칭찬받지 못하면 분개하거나 다시는 이런 짓을 하지 않겠다고 결심한다. 딱 봐도 이상한 얘기지.

p1154. 철학자: 자네는 타인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네. 나도 타인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고. 타인의 기대 같은 것은 만족시킬 필요가 없다는 말일세.

p157. 철학자: … 의외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상담을 받으러 오는 내담자 중에 성격이 제멋대로인 사람은 별로 없네. 오히려 타인의 기대, 부모와 선생의 기대에 부응하려고 애쓰다가 괴로워하지. 쉽게 말해 자기 마음대로 행동하지 못하는걸세.

p160. 철학자: 우리는 ‘이것은 누구의 과제인가?’라는 관점에서 자신의 과제와 타인의 과제를 분리할 필요가 있네. … 모든 인간관계의 문제는 타인의 과제에 함부로 침범하는 것 - 혹은 자신의 과제에 함부로 침범해 들어오는 것 -에 의해 발생한다네. 과제를 분리할 수 있게 되면 인간관계가 급격히 달라질 걸세.

p161. 철학자: 누구의 과제인지 구분하는 방법은 간단하네. ‘그 산택이 가져온 결과를 최종적으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누구인가?’를 생각하게. … 세상 부모들이 흔히 “너를 위해서야”라고 말하지. 하지만 부모들은 명백히 자신의 목적-세상의 이목이나 체면일지도 모르고, 지배욕일지도 모르지-을 만족시키기 위해 행동한다네. 즉 ‘너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위해서’이고, 그 기만을 알아차렸기에 아이가 반발하는 걸세.

p163. 철학자: 자신을 바꿀 수 있는 사람은 자신밖에 없네.

p165. 철학자: 아이와의 관계를 고민하는 부모는 대개 ‘아이의 인생은 곧 내 인생’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 요컨대 아이의 과제까지도 자신의 과제라고 생각하고 떠안는 걸세. 그렇게 늘 아이만 생각하다가 문득 정신을 차렸을 떼에는 인생에서 ‘나’는 사리지고 없지. 하지만 어느 정도 아이의 과제를 떠맡았다고 한들 아이는 어느 정도 아이의 독립적인 개인일세. 부모가 바라는대로 되지 않아. … 오히려 거리가 가까운 가족이야말로 더 의식적으로 과제를 분리할 필요가 있네.

p167. 철학자: 만약 인생에 고민과 괴로움이 있다먄-그 고민은 인간관계에 있으니-먼저 “여기서부터 저기까지는 내 과제가 아니다”라고 경계선을 정하게. 그리고 타인의 과제는 버리게. 그것이 인생의 짐을 덜고 인생을 단순하게 만드는 첫걸음일세.

p171. 철학자: 먼저 ‘이것은 누구의 과제인가’를 생각하게. 그리고 과제를 분리하게. 어디까지가 내 과제이고, 어디서부터가 타인이 과제인가. 냉정하게 선을 긋는걸세. 그리고 누구도 내 과제에 개입시키지 말고, 나도 타인의 과제에 개입하지 않는다. 이것이야말로 구체적이고도 대인관계의 고민을 단숨에 해결할 수 있는, 아들러 심리학만의 획기적인 점이라고 할 수 있지.

p175. 철학자: 과제의 분리는 인간관계의 최종 목표가 아니야. 오히려 입구라고 할 수 있지. … 손을 내밀면 닿을 수 있되 상대의 영역에는 발을 들이지 않는 거리, 그런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네.

p181. 철학자: 그러면 왜 부자연스러운 삶을 택하는 것일까? 자네는 자꾸 인정욕구라고 하는데, 종확하게는 누구에게도 미움을 받고 싶지 않아서 그런는 걸세.

p182. 철학자: 과제를 분리하는 것은 자기중심적인 것이 아니야. 타인의 과제에 개입하는 것이야말로 자기중심적인 발상이지. 부모가 자식에게 공부를 강요하고 진조와 배우자감까지 간섭한다, 이게 자기중심적인게 아니면 뭔가?

p186. 철학자: 단적으로 말해 “자유란 타인에게 미움을 받는 것”일세. 자네가 누군가에게 미움을 받는 것. 그것은 자네가 자유롭게 살고 있다는 증거이자 스스로의 방침에 따라 살고 있다는 증표일세.

p189. 철학자: 행복해지려면 ‘미움받을 용기’도 있어야 하네. 그런 용기가 생겼을 때, 자네의 인간관계는 한순간에 달라질 걸세.

p193. 철학자: 인간관계의 카드는 언제나 ‘내’가 쥐고 있다는 말일세. 사람들은 대개 인간관계의 카드는 다른 사람이 쥐고 있다고 생각하지. 그래서 ‘그 사람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에 지나치게 신경을 쓰고, 타인이 바라는 것을 충족시키는 삶을 산다네. 하지만 과제의 분리를 배우고 나면 모든 카드를 내가 쥐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거야.

 

 

 

미움받을 용기 - (4) 세계의 중심은 어디에 있는가

 

— 네번째 밤: 세계의 중심은 어디에 있는가

 

p201. 철학자: 아들러는 정신과 신체를 나누어 생각하는 것, 이성과 감정을 분리해서 생각하는 것, 그리고 의식과 무의식을 나누어서 생각하는 것 등의 모든 이원론적 가치관에 반대했네.

p206. 철학자: 타인을 친구로 여기고, 거기서 ‘내가 있을 곳은 여기’라고 느낄 수 있는 것이 ‘공동체 감각’일세. 아들러는 가정이나 학교, 직장, 지역사회는 물론이고 국가와 인류 등을 포괄한 전체와 과거에서 미래로 이어지는 시간 축, 나아가서는 동식물과 무생물까지도 공동체에 포함된다고 했네. 더시 말해 ‘공동체’라고 했을 때 우리가 생각하는 기존의 범위뿐 아니라 과거에서 미래 그리고 우주 전체를 아우른, 글자 그대로 ‘만물’을 공동체라고 역설한 걸세. 

p211. 철학자: ‘남에게 어떻게 보이느냐’에만 집착하는 삶이야말로 ‘나’ 이외에는 관심이 없는 자기중심적인 생활양식이라는 것을. 

p215. 철학자: 방금 전에 나는 “자네는 세계의 중심이 아니야”라고 했네. 이 말을 지구의에 비추어 생각해보게. 자네는 공동체의 일부이지 중심이 아닐세. … 우리는 모두 ‘야기에 있어도 좋다’는 소속감을 갖기를 원해. 하지만 아들러 심리학에서는 소속감이 가만히 있어도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에 적극적으로 공헌해야 얻을 수 있는 것이라고 보았네. … 소속감이란 태어나면서부터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획득하는 것일세. 

p223. 철학자: 관계가 깨질까 봐 전전긍긍하며 사는 것은 타인을 위해 사는 부자유스러운 삶이야. 눈앞의 작은 공동체에 집착하지 말게. 보다 다른 ‘나와 너’, 보다 다양한 ‘사람들’, 보다 큰 공동체는 반드시 존재하네. 

p226. 철학자: 인간이 남을 칭찬할 떼 그 목적은 ‘자기보다 능력이 뒤떨어지는 상대를 조종하기 위한 것’이라네. 거기에는 감사하는 마음도, 존경하는 마음도 없지. … 우리가 남을 칭찬하거나 야단치는 것은 ‘당근을 쓰느냐, 채찍을 쓰느냐’ 하는 차이에 불과해. 배후에  자리한 목적은 조종에 있지. 아들러 심리학이 상벌교육을 강하게 부정하는 것도 아이를 조종하려는 측면 때문일세.

p227. 철학자: 누군가의 칭찬을 받고 싶다고 바라는 것. 아니면 반대로 다른 사람을 칭찬하는 것. 이는 인간관계를 ‘수직관계’로 바라본다는 증거일세. 자네가 칭찬받기를 원하는 것은 수직관계에 익숙해졌기 때문일세. 아들러 심리학에서는 온갖 ‘수직관계’를 반대하고 모든 인간관계를 ‘수평관계’로 만들자고 주장하네. 

p229. 철학자: 과제의 분리에 대해 설명할 때 ‘개입’이라는 말을 쓴다네. 타인의 과제에 불쑥 끼어드는 행위를 뜻하지. 그러면 왜 인간은 개입을 하는 걸까? 그 배경에는 사실상 수직관계가 있지. 인간관계를 수직으로 받아들이면, 상대를 자신보다 아래라고 보고 개입을 하네. 상대를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끈다, 내가 옳고 상대는 틀렸다고 믿고 있지. 물론 여기서 개입은 조종이나 다름없네. 

p231. 철학자: 그야말로 “말을 물가에 데리고 갈 수는 있지만, 물을 마시게 할 수는 없다”라는 말에 딱 들어맞는 일이지. 과제를 하는 것도 본인이고, 과제를 하겠다고 결심하는 것도 본인이지. … 창찬하지도 야단치지도 않네. 이러한 수평관계에 근거한 지원을 아들러 심리학에서는 ‘용기 부여’라고 하지. 

p232. 철학자: 인간은 칭찬을 받을수록 ‘나는 능력이 없다’는 신념을 갖게 된다네. … 칭찬은 ‘능력 있는 사람이 능력 없는 사람에게 내리는 평가’이기 때문이지. 

p234. 철학자: 여기서 중요한 것은 타인을 ‘평가’하지 않는 것이네. 평가란 수직관계에서 비롯된 말일세. 만약 수평관계를 맺고 있다면 존경, 감사, 기쁨의 인사 같은 더 순수한 말이 나오겠지. 

p235. 철학자: “인간은 자신이 가치 있다고 느낄 때에만 용기를 얻는다.”

p236. 철학자: 공동체, 즉 남에게 영향을 미침으로써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것. 타인으로부터 ‘좋다’는 평가를 받을 필요 없이 자신의 주관에 따라 ‘나는 다른 사람에게 공헌하고 있다’고 느끼는 것. 그러면 비로소 우리는 자신의 가치를 실감하게 된다네. 지금까지 논의했던 ‘공동체 감각’이나 ‘용기 부여’에 관한 말도 전부 이와 연결되네.   

p239. 철학자: 타인을 ‘행위’의 차원이 아닌 ‘존재’의 차원에서 살펴야지. 타인이 ‘무엇을 했는가’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 존재하는 그 자첼,ㄹ 기뻐하고 감사해야 하는 걸세. 

p243. 철학자: 마침 공동체 감각에 대해 아들러에게 비슷한 문제제기를 한 사람이 있었지. 그때 아들러의 대답은 이러했네. “누군가가 시작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다른 사람이 협력하지 않더라도 그것은 당신과는 관계없습니다. 내 조언은 이래요. 당신부터 시작하세요. 다른 사람이 협력하든 안 하든 상관하지 말고.”

p244. 철학자: 일단 다른 사람과, 한 명이라도 좋으니 수평관계를 맺을 것. 거기서부터 시작하는 걸세. 

p246. 철학자: 의식상에서 대등할 것, 그리고 주장할 것은 당당하게 주장하는 것이 중요하단 말이지. 

 

 

 

 

미움받을 용기 - (5) '지금, 여기'를 진지하게 살아간다

 

— 다섯째 밤: ‘지금, 여기’를 진지하게 살아간다. 


p259. 철학자: 우리는 ‘나’라는 내용물이 담긴 그긋을 버릴 수도, 교환할 수도 없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주어진 것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이지. ‘나’에 대한 견해를 바꾸는 것, 쉽게 말해 사용 용도를 바꾸라는 거네. 

p260. 철학자: 자기긍정이란 하지도 못하면서 “나는 할 수 있다”, “나는 강하다”라고 스스로 주문을 거는 걸세. 이는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는 삶의 방식으로 자칫 우월 콤플렉스에 빠질 수 있지. 한편 자기수용이란 ‘하지 못하는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할 수 있을 때까지 앞으로 나아가는 걸세. 자신을 속이는 일은 없지. 

p261. 철학자: 과제를 분리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변할 수 있는 것’과 ‘변할 수 없는 것’을 구분해야 하네. 우리는 ‘테어나면서 주어진 것’에 대해서는 바꿀 수가 없어. 하지만 ‘주어진 것을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내 힘으로 바꿀 수가 있네. 따라서 ‘바꿀 수 앖는 것’에 주목하지 말고, ‘바꿀 수 있는 것’에 주목하란 말이지. … 교환이 불가능함을 받아들이는 것. 있는 그대로의 ‘이런 나’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는 ‘용기’를 낸다. 그것이 자기수용이야. 

p264. 철학자: 다른 사람을 믿을 때 조건을 일절 달지 않는 걸세. 바록 신용할 수 있을 만큼의 객관적 근거가 없더라도 믿는다, 담보가 있든 말든 개의치 않고 무조건 믿는다. 그것이 신뢰라네. 

p268. 철학자: 산뢰하는 것을 두려워하면 결국은 누구와도 깊은 관계를 맺을 수 없다네. 

p272. 철학자: 타자공헌이란 ‘나’를 버리고 누군가에게 최선을 다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나’의 가치를 실감하기 위한 행위인 셈이지. 

p273. 철학자: 가장 알기 쉬운 타자공헌은 ‘일’이라네. 사회에 나가 일하는 것, 또는 집안일을 하는 것. 노동이란 돈을 버는 수단이 아니야. 우리는 노동을 통해 타인에게 공헌하고, 공동체에 헌신하며, ‘나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을 실감하지. 나아가서는 자신의 존재가치를 받아들이게 되지. 

p277. 행동의 목표: 1. 자립할 것, 2. 사회와 조화를 이루며 살아갈 것. 
      위의 행동을 뒷받침하는 심리적 목표: 1. 내게는 능력이 있다는 의식을 가질 것, 2. 사람들은 내 친구라는 의식을 가질 것. 

p283. 철학자: 일중독자는 인생의 특정한 측면에만 주목한다네. 아마 그들은 “일하느라 바빠서 가정을 돌볼 여유가 없다”라고 변명할 것이네. 그런데 이는 인생의 거짓말이지. 일을 구실로 다른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에 불과하거든. 원래는 집안일에도, 아이 양육에도, 혹은 친구와 교류하는 것이나 취미에도, 전부 관심을 가져야 하네. 어느 한 가지만 돌출되는 삶의 방식을 아들러는 인정하지 않네. 

p287. 철학자: 인간에게 있어 최대의 불행은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거라네. 이런 현실에 대해 아들러는 간단하게 대답했지. ‘나는 공동체에 유익하다’, ‘나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통해서만 자신이 가치 있음을 실감한다고.

p288. 철학자: “행복이란 공헌감이다.” 이게 행복의 정의라네. 행복이란 자신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고 느끼는 것이다. 

p291. 철학자: 공헌감을 얻기 위한 수단이 ‘남들로부터 인정받는 것’이라면 결국 남이 의도한 대로 인생을 살 수밖에 없어. 인정욕구를 통해 얻은 공헌감에는 자유가 없지. 우리는 자유를 선택하면서 더불어 행복을 추구하는 존재라네. 

p294. 철학자: 특별히 잘하는 것도, 특별히 못되게 구는 것도 목적은 같아. 남들로부터 주목받고 ‘평밤한’ 상태에서 탈피해 ‘특별한 존재’가 되는 것. 그것이 목적이네. 

p296. 철학자: 왜 ‘특별’해지려고 하는 걸까? 그건 ‘평범한 자신’을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지. 그러니까 ‘특별히 잘하는’ 상태가 실패로 돌아가면 극단적으로 ‘특별히 못되게 구는’ 상태로 빠르게 넘어가는 걸세. 그런데 보통인 것, 평범한 것은 정말로 좋지 않은 걸까? 어딘가 열등하다는 뜻인가? 실은 누구나 평범하지 않나? 그 점을 깊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네. ‘평범해질 용기’

p301. 철학자: 인생은 ‘지금’이라는 찰나의 연속이지. 우리는 ‘지금, 여기’를 살아갈 수밖에 없어. 우리의 삶이란 찰나안에서만 존재한다네. 이걸 알지 못하는 어른들은 청년들에게 ‘선’의 인생을 강요하지. 좋은 대학, 대기업, 안정된 가정 등 이런 선로를 따라가는 것이 행복한 인생이라먄서. 그래도 인생은 선이 아니라네. 

p303. 철학자: 인생이란 지금 이 찰나를 뱅글뱅글 춤추듯이 사는, 찰나의 연속이라고. 그러다 문득 주위를 볼아봤을 때 “여기까지 왔다니!” 하고 깨닫게 될 걸세. … 춤을 추고 있는 ‘지금, 여기’에 충실하면 그걸로 충분하니까. … 춤을 출 때는 춤추는 것 자체가 목적이고, 춤을 추면서 어디론가 가야겠다고는 생각하지 않지. 그래도 춤춘 결과 어딘가에 도달은 하겠지. 춤추는 동안 그 자리에 머물러 있지는 않을 테니까. 하지만 목적지는 존재하지 않아. 

p305. 철학자: 여행을 하는 목작이 뭐지? 예를 들어 자네가 이집트로 여행을 갔네. 그때 자네는 되도록 효율적으로, 되도록 빨리 쿠푸 왕의 거대 피라미드에 도착했다가 그대로 최단거리로 돌아올 텐가? 그런 건 여행이라 부를 수 없지. 집에서 나온 순간, 그 자체가 이미 ‘여행’이야. 물론 어떤 사정이 생겨 피라미드에 도착하지 못한다고 해도 ‘여행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네. 

p309. 철학자: ‘지금, 여기’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는 것은,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진지하고 빈틈없이 해나가는 것을 뜻한다네. 

p312. 철학자: 목표 같은 건 없어도 괜찮네. ‘지금, 여기’를 진지하게 사는 것, 그 자체가 춤일세. 심각해질 필요 없어. 진지하게 사는 것과 심각한 것을 착각하지 말게. 

p313. 철학자: 인생 최대의 거짓말, 그것은 ‘지금, 여기’를 살지 않는 것이라네. 과거를 보고, 미래를 보고, 인생 전체에 흐릿한 빛을 비추면서 뭔가를 본 것 같은 착각에 빠져 있는 거지. 자네는 지금까지 ‘지금, 여기’를 외면하고 있지도 않은 과거와 미래에만 빛을 비춰왔어. 자신의 인생에 더없이 소중한 찰나에 엄청난 거짓말을 했던 거야. 

p315. 철학자: 가령 엄청난 천재지변을 당했을 때 원인론에 입각해서 “왜 이런 일이 일어난 걸까?”라고 과고를 돌아보며 따져봤자 무슨 의미가 있겠나? 우리는 곤경에 처했을 때야말러 앞을 보며 “이제부터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야 하네. 그래서 아들러는 “일반적으로 인생의 의미란 없다.”라고 말하고는, 이어서 “인생의 의미는 내가 나 자신에게 주는 갓이다”라고 말했다네. 

p318. 철학자: 자네가 어떠한 찰나를 보내더라도, 설령 자네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타인에게 공헌한다’는 길잡이 별만 놓치지 않는다면 헤맬 일도 없고 뭘 해도 상관없어. 나를 싫어하는 사람에게 미움을 받으먀 자유롭게 살면 되네. 

p319. 철학자: 한 사람의 힘은 크다. 아니, ‘내 힘은 헤아릴 수 없이 크다’라는 점일세. ‘내’가 바뀌면 ‘세계’가 바뀐다. 세계란 다른 누군가가 바꿔주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나’의 힘으로만 바뀔 수 있다는 뜻이지. 아들러 심리학을 배우고 나면 내 눈에 보이는 세계는 이제 과거의 세계가 아니라네. 

 

 

[ 책 읽기를 마치며 ]

 

가기개발이나 심리치유 관련된 책이 서점에 가면 참 많은데요, 그중에서도 이 책은 참 통찰이 많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책이어서 e-book으로 원서를 사서 먼저 읽고, 또 번역서 종이책을 사서 또 읽었습니다. 철학자가 말했듯이 "내 힘은 헤아릴 수 없이 크다. 내가 바뀌면 세계가 바뀐다"는 말처럼, 남 탓하고 남 눈치보면서 허송세월할 게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바로 내가' 시작할 수 있는 '용기'를 낼 수 있게 북돋아주는 고마운 책입니다.  

 

"정-반-합"의 변증법의 관점에서 보면 이 책은 "프로이드의 원인론 (정)"을 정면 반박하는 "아들러의 목적론 (반)" 을 소개하였습니다. 이제 "정"과 "반"을 잘 소화하고 취사선택해서 나의 것으로 만드는 "합"은 독자에게 남겨진 과제일 것입니다. 

 

"자신의 삶을 자유롭게 주체적으로, 행복하게 지금 여기를 춤추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께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콜렛 (Chocolat, 2000)>, 자유로운 영혼으로 사랑하고 사랑받으며 살기

 

이번에도 아주 오래된 영화인 ‘초콜릿 (Chocolat, 2000년)’를 기억 속에서 끄집어 내서 다시 보았어요. 영화 포스터 처럼 영화 속의 수많은 연인들 중에서 가장 사랑스럽고 또 성숙한 관계의 연인을 꼽으라면 저는 자유로운 두 영혼끼리 만난 비엔(줄리엣 비노시)과 록스(조니뎁) 커플을 꼽을 거예요. 

 

영화 초콜렛, Chocolat


하지만 이 영화는 단지 ‘남녀 간의 사랑’ 영화인 것만은 아니예요. 이 영화는 자유로운 영혼에 대한 영화, 남의 눈치를 보며 남의 기대에 맞추어 살기 보다는 참 나로 지금, 여기를 사는 것이 무엇인지, 또 그게 얼마나 어렵고 또 큰 “용기”가 필요한지를 보여주는 영화예요. 종교와 공동체가 때론 얼마나 억압적일 수 있는지, 반면에 포용과 섬김과 배려 속에서는 얼마나 큰 행복의 근원이 될 수 있는지도 볼 수 있게 해주는 영화예요. <미움받을 용기> 라는 책이 생각났어요. 

 


<경고: 여기서 부터는 영화에 대한 내용이 노출되므로 아직 영화를 안보신 분들은 나중에 읽어주세요. 스포일러가 상당히 포함되어 있습니다.>

 



1.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으로, 지금 여기를 사는 데는 큰 “용기(Courage)”가 필요하다. 

영화는 적막한 프랑스 시골의 Lansquenet 라는 마을을 보여주면서 “만약 당신이 이 마을에 산다면, 당신은 다른 사람들이 당신에게 무엇을 기대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If you live in this village, you understood what was expected of you.”) 라는 말로 시작을 해요. 왠지 남의 집에 숫가락, 젓가락이 몇 개가 있는지까지 서로 모조리 꾀뚫고 있어서 개인의 사생활이라고는 거의 없는 숨막히는 시골 마을이 상상이 됩니다. 이 마을에 북풍이 불던 날 Vianne(줄리엣 비노시 역)과 딸 Anouk 이 "운명처럼(were fated)" 오게 돼요. 

 

Chocolat - fate


이 시골 마을의 시장인 레이노드 백작(the Comte de Reynaud, 알프레드 몰리나 역)은 성당도 나가지 않고, 사순절에 금식은 커녕 초콜렛 가게를 열려고 하고, 법적으로 결혼도 하지 않았는데 딸이 있는 비엔을 마을의 안녕을 해칠 위험이 있는 적(enemy)이자 사탄(Satan)으로까지 생각해요. 

* 레이노드 (성당 신부에게): “아직 새로운 초코렛 가게에 가보지 않았다면 한번 가보는게 좋겠어요. 우리의 적을 아는 것은 중요하니깐요. (It’s important to know one’s enemy.)”

그리고 Reynaud 시장은 성당 신부의 설교문에 초콜렛을 사탄에 비유하는 문장을 추가해서 Vianne이 마을 사람들로부터 사탄의 조력자인 것처럼 비난을 받게 만듭니다. 

* 성당 신부 Pere Henri의 설교 중에서: “사탄은 여러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대중음악 속의 가사로, … 그중에서도 초콜렛 만큼 무해하고 순수한 것처럼 보이는 사탄의 조력자가 있을까요?(For what could seem more harmless, more innocent… than chocolate?)” 

 

Chocolat - corrections on preach notes



마을의 아이들에게 왕따를 당하고 울면서 집에 들어온 Vianne의 딸 Anouk 은 물어봐요. 

* Anouk: “우리는 사탄의 조력자인가요(Are you Satan’s helper)?”
* Vianne: “남들과 다르게 산다는 것은 쉽지 않단다.(It’s not easy being different.)”

사실 Vianne 의 가족이 시골 마을에 와서 법을 어겼다던지, 다른 사람을 해쳤다든지, 재물상의 손해를 끼쳤다든지, 남의 자유를 침해했다든지… 그런거 없어요. 모두 개인의 자유의 한도 내에서 허용될 수 있는 것들이거든요. 시장 Reynaud 와 마을 사람들이 적대감을 가지고 Vianne 가족을 차별했던 이유는 단지 Vianne 가족이 자신들과 다르게 성당도 안나가고, 자신들처럼 사순절에 금식도 안하고, 자신들처럼 결혼이라는 제도를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예요.  


Roux (조니뎁 역)와 집시 일행이 배를 타고 강둑에 나타났을 때도 마을 사람들의 태도는 똑같았어요. 시의회에서는 법적으로 강변은 공동의 자산이므로 집시 일행을 쫓아낼 명분이 없다고 했어요. 하지만 Reynaud 시장은 마을사람들을 선동해서 Roux 일행에게 마을사람들이 보이콧을 해서 적대감을 보여주자고 해요. Roux 가 소다수를 사기 위해 Serge의 가게에 들렸을 때 이런 모욕적인 말을 듣게 돼죠. 

* Serge: “나는 짐승에게는 팔지 않아요.”(“I don’t serve animals”)


Vianne의 정착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대해 Roux는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하면서 살기는 싫기 때문에 비록 차별 대우를 당할지언정 방랑자의 삶을 선택할거라고 답해요. 앞서의 Vianne가 딸 Anouk에 했던 “남들과 다르게 산다는 것은 쉽지 않단다.”와 슬프게도 통하는게 있지요?!

* Vianne: “당신은 어딘가에 정착하는 거에 대해서 생각해본적 있어요?” (Don’t you ever think about belonging somewhere?)
* Roux: “치러야할 비용이 너무 커요. 결국 다른 사람이 기대하는대로 살아야 할거예요. 그건 싫어요.”   (Price is too high. You end up caring what people expect of you. No.)

 





2. 상처받은 치유자 (Wounded healer)

이 영화에서 주인공 Vianne과 버금가게 중요한 인물이 저는 남편에게 매맞고 살던 Josephine (레나 올린 역) 이라고 생각해요. (심지어 조니뎁이 연기한 Roux 보다도 더 중요한 인물이라고 생각해요.) Josephine이 Vianne를 만나서 어떻게 치유받고, 성장하고, 더 나아가서는 치유자가 되는지를 보는 것은 흥미롭고 짜릿해요. 비슷한 처지에 힘들어하는 누군가에게는 큰 힘이 될거라고 봐요. 

Josephine은 남편 Serge로 부터 구타를 당하면서, 거의 하녀 혹은 동물 (젖소 cow) 취급을 당하면서 살고 있어요. 이런 남편을 사랑하지도 않구요. 그렇다보니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고, 강박적으로 다른 사람의 물건을 훔치기까지 해요. 아래의 대화는 초반에 Josephine이 Vianne를 만났을 때 나눴던 대화예요. Josephine은 자유롭게 사는 Vianne을 보고 다른 마을 사람들처럼 비난하면서도, 동시에 엄청 부러워했을거 같아요. 

* Josephine: “I heard you don’t go to church”
* Vianne: “That’s right.”
* Josephine: “You won’t last long here. People talk. 

You don’t misbehave here. It’s just not done, did you know that? 

If you don’t go to confession or if you don’t dig your flower beds or if you don’t pretend. … 

that you want nothing more in your life than to serve your husband three meals a day 

and give him children and vacuum under his ass, then… you’re… then you’re crazy. … 

I’m weak. I don’t love my husband and I lie.”

 


참다 못한 Josephine은 결국 남편 Serge를 떠나고, Vianne의 집으로 와서 초콜렛을 만드는 방법을 배우면서 같이 살게 돼요. 그리고 조금씩 자존감을 회복하게 되지요. 양복을 쫙 빼입고 꽃을 들고 찾아와 사과를 하는 법률적 남편 Serge에게 Josephine 은 위트있으면서도 당당하게 말해요. Josephine의 한마디는 정말 크크~하고 웃게 만들면서도 말속에 뼈가 있는 촌철살인의 힘이 있어요.  

* Serge: “안돼. 제발 그러지마, 조세핀. 우리는 아직 하나님의 이름으로 맺어졌던 부부라구. (No, please don’t, Josephine. We are still married in the eyes of God.)”
* Josephine: “그렇다면 하나님은 장님인게 분명해요.(Then he must be blind.)”

Chocolat - he must be blind

 


술에 잔뜩 취해 Josephine을 강제로 데리러 온 법률상의 남편 Serge 가 Vianne에게 폭력을 휘두르자 Josephine은 후라이팬으로 Serge를 제압하지요. 이 장면에선 조마조마 하다가 통쾌하고 후련해져요. 예스~!    

* Serge: “You don’t know how to use skillet without me.”
* Josephine (Serge를 후라이팬으로 내려친 후): “Who says I can’t use a skillet?”
 

영화의 끝부분에서 당뇨병이 있던 Armande 가 생일 파티 후에 죽게 되자 마을 사람들은 Armande에게 초콜렛 음식을 준 Vianne을 비난하고, Vianne은 죄책감을 느껴요. 마을사람들로부터 환영받지 못한다고 느낀 Vianne는 북풍이 불자 다시 현재의 마을을 떠나 다른 마을로 떠나려고 해요. 이때 Josephine이 Vianne을 막아서면서 마을에 남아서 같이 살기를 부탁해요. Vianne가 “변한건 없다”고 말하면서 떠나겠다고 하자 Josephine이 “나한테는 아니예요 (Not for me)” 라고 말하는 장면은 가슴 뭉클해요. 그동안 상처받은 약자(wounded, weak person) 였던 Josephine이 이제는 자가 스스로 서기 시작하고, 더 나아가서 Vianne을 보듬어주기 시작했거든요.    

* Josephine: “Did you believe that I can change? 

                         If you leave, everything will go back to the way it always was.”
* Vianne: “It is the way it always was.”
* Josephine: “Not for me.”

Chocolat - Not for me

 


이 영화 ‘초콜릿’은 심리적으로, 경제적으로 홀로 선 여성들의 나눔과 치유, 우정에 대한 영화이기도 해요. 이 영화를 보면서 여성이 주체로서 삶과 공동체를 일궈나가는 ‘안토니아스 라인(Antonia's Line, Antonia, 1995)’ 이라는 영화가 생각났어요. 남성보다는 특히 여성들에게 크기 울림이 있을 영화일거 같아요. 

 

<Cafe Armande 를 운영하며 독립한 Armande>

Chocolat - cafe Armande

 

 



3. 인간관계는 행복과 불행의 원천, 나의 선택은? 나의 역할은?

심리학자 아들러는 “인간의 고민은 전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 고민이다”라고 말했어요. 이 영화를 “인관관계”에 주목해서 풀어보는 것도 재미있을거 같아요. 이 영화의 주인공 비엔(Vianne, 줄리엣 비노시 역)은 삐거덕 거리는 관계의 “치유자”, 열정이 식은 관계의 “촉진자”, 사랑에 머뭇거리는 관계의 “중매자” 역할을 했거든요. 

Vianne은 초콜릿 가게에 들어온 손님들에게 각가지 모양이 새겨진 원판 접시를 돌리면서 “저는 사람들의 초콜릿 취향을 알아보는 특별한 재능이 있어요. 무엇이 보이나요?” 라는 질문을 해요. (사람들은 보이는 것을 보는게 아니라 자기가 보고 싶은 것을 보죠! ^^)

광야를 달리는 야생말이 보인다는 아주머니에게 선물로 “남편의 열정을 일깨워 줄 초콜릿”을 선물해요. 초콜릿이 잠만 늘어지게 잘 줄 아는 남편의 열정을 일깨워 주는 장면이 너무 재미있었어요. 

저 행복해하는 남편과 아내의 모습, 음큼하면서도 야릇한 미소를 짓는 저 부부를 한번 보세요!  유후~ ㅎㅎ 

 

Chocolat - Passion



할머니 미망인 Audel과 할아버지 Blerot 가 서로 호감을 가지고 있지만 고백을 못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챈 Vianne는 초콜릿 선물을 매개로 해서 두 어르신의 사랑을 연결해줘요. Blerot 이 성당에 찾아가서 Henri 신부에게 “Audel 생각이 자꾸 나요”라고 고해성사를 하자, 젊은 Henri 신부는 “그 나이에요?”라면서 두 노인들의 사랑에 대해 이해를 못해요. 하지만, 주변을 보세요. 외로움을 느끼는 어르신들의 연애, 사랑이 결코 혈기왕성한 20대에 못지 않다는 것을요. 

 

Chocolat - Love between Seniors

 

이 영화에서 미망인 Madame Audel 은 전사한 남편을 애도하고 있다고 나오는데요, 남편이 전사한게 제2차 세계대전이 아니라 제1차 세계대전이었다는게 함정이예요. 남의 시선을 의식하면서 미망인으로 죽은 남편을 30년 넘게 애도하고 있었던 거예요. -_-;  

* Vianne: “전쟁 후로 15년이 지났겠네요.(It must have been 15 years since he passed away).” 
* Blerot: “아니요. 그 전쟁말구요. 아우델씨는 1917년 1월12일에 전사하셨어요.

               (Not that war. Monsieur Audel was killed on January the 12th, 1917.)”

 




4. 성당(교회)에 잘 나가는 당신은 예수님의 참 제자인가, 아니면 그저 바리새인인가?

이 영화의 감독 라세 할스트롬이 종교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다만, 이 영화는 종교에 대해 얄밉도록 실랄하게 풍자를 하면서 ‘종교의 문자적인 교리’에 맞춰사는 삶과 ‘종교의 참 의미와 가르침’을 따라 사는 삶은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요. 사실, 이는 비단 종교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가지는 정치적인 사상, 윤리적인 신념, 공동체의 가치 등에 대해서도 똑같이 해당이 될거예요. 

Roux의 배가 강변에 도착했을 때 Vianne과 Anouk가 와서 데화를 하자 Roux가 약간은 비꼬면서 물어봐요. 

Roux: “Are you here to save us? Are you the catholic Aid Society? 

             French Family League? Communist workers? Which idea are you selling?”
Anouk: “Chocolate”
Roux: “I should probably warn you. You make friends with us… 

               you’ll make enemies of others.”


성당이나 교회 다니는 분들 중에서 이 영화를 보고 불편해할 분들도 계실거 같아요. 하지만 저는 이 영화가 성경 말씀에 반하거나 기독교를 비꼬려고 한다고는 생각 안해요. 성경 속의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면서 동시에 인간의 몸을 하고 이 세상에 가장 낮은 자의 곁으로, 가장 낮은 자를 위해서, 인간의 죄를 사하여 주기 위해서 이 땅에 오셨잖아요. 단지 “나와, 우리와 다르다”는 이유 만으로 예수님께서 누군가를 차별하고 부당하게 대우하는 모습을 저는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어요. 그런면에서 보면 비록 겉으로는 경건하고 율법에 충실히 따르는 시장과 마을 주민들이 예수님의 제자인것 처럼 보일수는 있지만, 그 마음이나 행동은 실제 예수님께서 불같이 화를 내셨던 바리새인의 모습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예요. 

게다가 영화 감독은 친철하게도 영화의 마지막에 신부 Pere Henri 의 설교를 통해서 너무나 친절하게도 감독이 전하고자 하는 종교나 사상의 참모습에 대해서 말해주고 있어요.(설교라는 형식을 통해 전달하다보니 너무 노골적이고 직설적이긴 해요. 여운없이 너무 돌직구마냥 교훈적이랄까요… ^^;)

* Henri: “I don’t want to talk about His divinity. I’d rather talk about his humanity.

His kindness, His tolerance. Listen, here’s what I think.

I think we can’t go around measuring our goodness by what we don’t do.

By what we deny ourselves, what we resist, and who we exclude.

I think we got to measure goodness… by what we embrace…

what we create… and who we include.”

 

 

Vianne 를 못잡아 먹어서 안달이던 시장 Reynaud 는 Vianne 의 가게에 무단침입해서 깽판을 치게 되고, 그 와중에 사탄이라고 욕했던 초콜렛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서 정신을 잃을 정도로 초콜렛의 쾌락에 빠져들어요.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Vianne 와 Henri 신부에게 발각이 되지만요. Vianne 는 아무에게 말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면서 눈감아주지요. 이러면서 시장 Reynaud 도 다른 사람에게 점점 관용을 베풀게 되게 사람이 나긋나긋해져요. 이처럼 용서의 힘이 커요. 나도 죄인이구나, 나도 약한 인간이구나 하는 깨우침의 힘도 크고 말이지요.  

 

Chocolat - forgiveness
chocolat - forgiveness 2

 



5. 억압당한 욕망은 터지기만을 기다리는 시한폭탄이다. 

Josephine은 자신의 욕망을 억압하면서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면서 살다보니 “(비록 의도적은 아닐지라도) 남의 물건을 훔치는 도벽”이라는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이고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어요. 그러다가 결국 폭발해서 남편으로 부터 도망치게 되지요.  

Vianne는 가게의 임대인인 할머니 Armande와 손자 Luc 가 서로 만나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게 주선해주기도 해요. 미망인이자 Luc의 엄마인 Carolline (캐리 앤 모스 역) 은 Armande가 Luc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까봐 할머니와 손자인데도 서로 못 만나게 해요. 이 영화에서 Carolline은 시장 Reynaud 와 버금가게 기독교 교리와 사회 규율에 충실하게 살아가는 모범생으로 묘사되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할머니 Armande는 숨도 못쉬고 살아가는 손자 Luc가 안쓰러워 보였을 거예요. 

* Armande: “Well, I’m a bad influence. Because I don’t like her treating him like a trained poodle. 

                     I swear, that boy doesn’t piss without her permission. 

                     If only she’d let him run, let him breathe, let him live.


Vianne 덕분에 손자 Luc를 만나서 소소한 재미를 느끼며 시간을 보내면서, “~을 해야만 해요” 또는 “~을 하면 안돼요”라면서 규율에 억매여 사는 손자 Luc에게 Armande가 말해요. 

* Armande: "<하면 안돼요>라는 말에 대해 너무 걱정하기 말거라."

                     (Don’t worry so much about <not supposed to>.) 

 



손자 Luc 의 그림을 보면 피, 뼈와 해골, 창과 칼, 시체가 즐비해요. 엄마로 부터 광잉보호를 받으며 도덕적으로 옳다고 여겨지는 것들만 보고 듣고 행동하라고 가르침을 받지만, 아마 그러면 그럴수록 그 반대편에 있는 느낌, 욕망, 생각들이 Luc의 마음속을 채웠을 거얘요. “Sould”, “Have to”, “not supposed to do” 와 같이 사람의 본성을 억압하는 말들에 둘러싸여 살면 ‘내가 아닌 나로 살아야 하기에’ 사람 마음은 병이 들거예요. 때론 해방, 발산, 자유가 필요할텐데요, 이걸 Armande가 Luc에게 느끼고 맛보게 해줘요. 

어둡기만 했던 Luc의 그림은 ‘실물보다 더 젊은 모습의 할머니 초상화’로 거듭나요. 코피를 흘리며 집안에 갇혀(?) 살던 Luc는 이제 초콜릿 파티에서 웃고, Roux의 배위에서 할머니와 함께 춤을 추면서 놀아요. 욕망은 억압하면 병이 되고 쌓였다가 폭발할 수도 있고, 사회적 규범과 잘 조화를 이루면서 승화시키면 건전한 발전과 성숙의 촉매제가 될 수도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6. 인생의 거짓말 앞에 솔직해지기, 나도 때론 사랑받고 싶다. 

Josephine 은 남편을 사랑하지 않지만 매를 맞으면서도 같이 살고 있는 자신을 향해 “I don’t love my husband and I lie.” 라고 말해요. 자신의 인생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구요.

 

Vianne도 한 마을에 머무르지 않고 북풍이 불 때마다 마을을 떠돌아 다니는 이유에 대해서 자신에게 거짓말을 해요. 표면적으로는 Vianne의 할머니와 어머니로 부터 흐르는 마야인의 피, 운명, 사명같은 것에 어쩔 수 없이 끌려서 Cocoa의 치유와 열정의 효염을 전파하고 사람들을 치유하기 위한 것처럼 말해요. 하지만 파티 후 Roux 와의 대화를 나누면서 Roux는 눈물을 터트려요.  

* Vianne: “모든 마을 사람들이 저를 좋아하지 않아요(against me). …

                 사실은 딸 아녹은 마을을 떠돌아 다니는 것을 너무나 싫어해요

                 (Anouk hate moving around the villages.).” 


다른 사람을 치유해주고 또 관계를 맺어주곤 했던 Vianne 도 사실은 사랑받고 싶고, 의지하고 싶고,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도 받고 싶은 욕구도 그만큼 컸던 거예요. 하지만 마을 사람들로부터 배척당하고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자 할머니와 어머니로부터 내려오는 운명과 북풍을 핑계로,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면서 다른 마을로 떠나는 회피를 하려던 것이었지요. 

Josephine이 Vianne로 부터 도움을 받아 행복과 삶의 활력을 찾았던 마을 사람들을 모아서 Vianne 에게 ‘이 모습을 보세요. 당신은 혼자가 아니예요. 우리는 당신을 사랑해요. 우리는 당신과 함께 이고 싶어요!’ 라는 마음을 전해주었을 때 비로서 Vianne 는 이 마을에 정착을 하기로 마음을 정해요. 

 

Chocolat - we love you too

 


영화의 마지막에 Anouk의 나레이션이 시처럼 흘러요. (영어의 운율이 너무나 멋져서 원문 그대로 옮겨요.) 마지막 문장, 눈여겨 보세요. “다른 누군가에 의해서, 나중에(By someone else, next time)” 이라면서 이제 Vianne과 Anouk는 어찌보면 운명처럼 옭아매었던 방랑의 사슬을 끊고 진짜 자유로운 영혼이 되었어요. 

The wind spoke to Vianne of towns, yet to be visited. 
Friends in need, yet to be discovered. 
Battles, yet to be fought.
By someone else, next time

세상의 모든 문제를 내가 다 짊어질 필요는 없잖아요? 예수님께서 "너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네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을 때는 "나 자신을 사랑하기"가 "네 이웃을 사랑하기"와 동급으로 중요하다는 의미였을거예요.   

 


북풍이 불던 날 비엔과 아눅이 처음 마을에 왔을 때는 조용하고 엄숙한 분위기에 회색빛으로 물들어 있었다면, 영화가 끝날 때쯤에는 온 마을이 축제 속에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웃음소리, 색깔이 알록달록한 옷을 입고 달콤한 음식을 입에 머금고 활짝 웃고 있는 사람들로 광장이 가득해요. 

 


정말 가슴 따뜻해지고 사랑스러운 영화예요! (What a lovely movie it is!)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Human BE-ing)>, 일치와 나눔의 인간관계를 위하여 
윌리암 피취 지음, 홍순철/ 고재섭 옮김, 도서출판 민훈당

<Human BE-ing>, How to have a creative relationship instead of a power struggle, 
written by William V. Pietsch 

이 책은 제가 참 좋아하고 선물로도 여러번 사서 지인들에게 줬던 책이예요.  저는 원서랑 번역서랑 둘 다 가지고 있어요. 

영어 원서의 제목은 <Human BE-ing> 예요. Not a Man but Human, Not to BE but to BE-ing 인 이유를 먼저 생각해보면 좋겠습니다. “인간(Human)”은 사회적 동물이기에 책 내용의 핵심이 만남과 관계임을 시사하고 있어요. 그리고 “성장하고 성숙하는 과정으로서의 존재(BE-ing)” 라는 점도 제목이 강조하고 있습니다(“BE”가 아니라 “BE-ing”인 것은 오타가 아니라, 진행형이자 과정으로서의 인간 존재를 강조하기 위해 저자가 만든 단어예요). 부제목은 “How to have a creative relationship instead of power struggle” (힘의 겨루기 대신 창조적인 인간관계를 맺는 방법) 이예요. 
한글로 번역된 책의 제목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 일치와 나눔의 인간관계를 위하여”도 나쁘지는 않은데요, 그래도 원서 제목이 무엇이고, 제목에 저자가 담고 싶었을 의미에 대해서는 한번 짚고 넘어가면 좋겠습니다.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Human BE-ing, William V. Pietsch


글과 함께 그림도 같이 있어서 한결 이해하기 쉬워요. 게다가 풍선, 압력밥솥, 나무, 물 호스, 자동차, 소리굽쇠 같이 알기 쉬운 비유를 사용해서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의 작동 원리를 설명해주고 있어서 직관적으로 알기 쉽도록 설명해주고 있는 것 또한 다른 심리학이나 의사소통 관련 책과는 다른 이 책만의 장점이예요. 저자의 독자를 향한 배려를 느낄 수 있어요.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 감정 (Emotions)


심리상담 책을 읽다보면 빠지지 않고 항상 나오는 주제, 단어가 “전이(Transference)” 입니다. 이 책에서 전이(transference, 轉移)가 만약 우리가 의식적인 노력을 통해서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면 일상의 많은 문제와 갈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어요. 

“우리 모두에게는 자신이 만나는 사람들로부터 친숙한 타입을 찾으려는 경향이 있다. 기대하고 있는 ‘그 타입’에 맞지 않는 자질들은 무시해 버리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깨닫지 않으면 이전에 만났던 사람들로부터 받은 감정과 그로 인한 반응을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에게 그대로 적용시키려 할 것이다. 이 과정을 전이(轉移)라고 한다.” (p23)

우리의 뇌는 정보처리의 효율을 위해서 익숙한 상황에서는 “자동적으로 (automatically), 무의식적으로 (unconsciously)” 으로 행동하도록 프로그램되고, 습관(habits)이 된다는 것이예요. 의식하지 못하니깐 더 무서운거예요. 특히 “힘을 가진 사람과 관계를 갖게 될 때 종종 어린시절의 감정들이 다시 나타나” 자신이 의식하지 못한 채 어릴 때 습관화했던 셍존 전략을 성인이 되어서도 힘있는 사람 (예: 직장 상사) 에게 전이하기 쉽다는 거예요.  

그러면 어떻게 어린시절의 감정의 전이에 나도 모른채 휘둘리지 않고 어떻게 창조적인 인간관계(creative relationship)을 맺을 수 있을지 궁금하지요? 이 물음에 대한 답이 바로 이 책의 목차랍니다. (책 본문 내용을 감안해서 역자가 좀더 길게 풀어서 제목을 번역했음. 괄호 안의 영어는 원서에 있는 목차 제목임.)


[ 목차 ]
— 우리 자신을 이해하기 (Understanding Ourselves)
1장. 감정의 전이와 힘겨루기 (Transference and Power Struggles)
2장. 인간 존재의 유기적 본성 (The Problem of Trust)
3장. 진정한 자신이 되도록 그 조건을 제공함 (The Need to Be Somebody)

— 핵심적인 2단계 적용하기
4장. 신뢰, 경청, 명료화 (Reflecting) 
5장. 존재하고자 하는 용기를 가지는 일 (Protecting)

— 문제 해결하기 (Solving Problems)
6장. 선택할 대안의 추구 (Exploring Alternatives)
7장. 변화를 향한 모험의 시도 (Risking Awareness)


원서의 p46, 번역서의 p45에 위의 목차를 한 페이지로 요약한 내용이 나오는데요, 아래에 원서의 내용에 충실하게 제가 다시 한번 옮겨보고 ‘직역’해보겠습니다.(최대한 직역, 일부 의역했음. 번역서는 너무 간소화해서 번역해 놓아서 충분히 뜻이 전달 안될 위험있어 보임.) 

우리는 힘 겨루기를 넘어서 창조적인 인간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아래의 방법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We move away from a power struggle and toward a creative relationship when we:)

1. 각 개별 사람의 깊은 내면(본성)에는 기본적으로 건강한 동기와 잠재력이 존재한다는 것을 믿으세요. 
(1. TRUST that there is a basic healthy drive deep within each person.)

2. 각 개별 사람에게 감정적으로 의미있고 중요한 사람으로서 존재할 수 있는 것이 쉽고 자연스러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2. PROVIDE conditions that make it easy for a person to BE somebody emotionally.)

3. 신뢰하기, 경청하기, 명료화하기를 통해서 우리가 들은 것을 반영해서 상대방에게 재현해주세요. 
(3. REFLECT back what we are hearing through TRUSTING, LISTENING, and CLARIFYING.)

4. 내가 허용할 수 있는 경계선을 정의하고 방어함으로써 “자아”를 보호하세요.  
(4. PROTECT our own “self” through DEFINING and DEFENDING territory.)

5. “자아”를 존중하면서 대안을 탐색해보세요. 
(5. EXPLORE alternatives with “self” respect.)

6. (위의 1~5에 대한 행동을 통해) 우리 각자가 처한 위치와 관계에서 발생할 변화에 대한 위험을 감수하세요.
(6. RISK a change in our own position.)


사실 이게 이 책의 내용 전부인데요, 이 각 문장들을 이해하기 쉽게 본문에 그림과 비유, 설명이 본문에 충실하게 나와있어요. 상대방의 감정에 대한 반영/재현(Reflecting)이 상대방의 존재에 대한 신뢰(Trust on “Other BE-ing”)라면, 자아존중에 기반한 나의 영역/경계선 보호(Protcting: Courage to “BE-ing”)는 나로 존재하기 위한 용기라고 말할 수 있을거예요. 

시중에는 논리적 사고(Logical Thinkong), 문제 해결 방법 (Problem Solving) 관련된 책이 무척 많으며, 이들 책에서는 상황진단을 위한 프레임워크, 분석 툴, 지표, 알고리즘 등을 제시합니다. 단 한가지를 빼놓고서 말이지요. 시중의 문제해결 관련된 책들이 쏙 빼놓고 있는 한가지는 바로 “인간(Human)” 이예요. 우리는 논리로 무장해 “내가 옳다”는 주장을 관철시키면 상대방은 이에 순응하여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 우리 인간은 “감정(emotion)”과 “무의식(unconsciousness)”에 더 크게 좌지우지 되기 때문에 굴복당한 상대방은 속으로 분개하면서 복수할 기회를 노릴 것이예요. 이건 문제를 해결한게 아니라 승-패의 구도 속에서 패자가 언제 다시 승자의 등 뒤에 칼을 꽂을 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은 문제 봉합인 것이 잖아요.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책에서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는게 바로 “인간(Human BE-ing)”, 그리고 “감정(Emotions)” 이란 점은 갈등 해결의 첫 단추로서 다른 시중의 책들이 쏙 빠트린 내용이라서 더 주목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감정이란 상대방이 우리에게 고의적으로 ‘만들어 준’것이 아니며, 단지 특정한 순간에 그가 ‘지닌’것에 불과”하므로 어느 누구도 상대방에게 (혹은 자기 자신에게도 물론) 감정에 대해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평가해서 “그런 식으로 느껴선 안돼!” 라고 충고할 권리가 없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어요. 

신뢰한다는 것(Trusting)은 “(1) 두 사람 모두에게 그리고 그들의 관계 속에 무의식적인 일정한 형식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과, (2) 공격으로 여겨지는 것은 대개 <존재>하고자 하는 상대방의 시도이며, (3) 인간관계에서의 성장은 <왜> 그 사람이 지금과 같은 감정을 느끼게 되었는지에 대해 의식적으로 판단을 미루고자 노력하는데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깨달음”을 뜻한다고 해요. (p86)

그리고 경청한다는 것(Listening)은 단지 표면에 드러난 생각만을 이해하는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감정이 전하는 <깊은 메시지>를 <듣고자> 노력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해요.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Human BE-ing by William V. Pietsch): 신뢰, 경청



신뢰와 경청을 통해서 상대방의 감정을 수용했다면, “상대방의 감정을 어떻게 들었는지를 나누는 명료화(Clarifying)를 통해서” 오해의 소지도 막고 “말하는 사람으로 하여금 상대방이 얘기를 듣기 위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할 수 있다”고 해요.(p97~98) 저도 상대방이 내 말에 귀 기울이고 있다고 느끼면 상대방의 진심이 느껴지고, 그때서야 이후의 대화가 감정적이지 않고 이성적으로 순탄하게 풀렸던 경험이 여러번 있어요. 

저자는 “듣는 것은 곧 치유하는 것이다 (Hearing is Healing)” (p130) 이라고 말할 정도로 신뢰에 기반한 경청과 명료화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치유하는 놀라운 힘을 가지고 있어요. (가족과 같이 친밀하고 일상 속에 부딪치는 관계에선 잘 못하는게 함정. ㅠ_ㅠ  잊을 만 하면 자주 책 읽어보면서 상기하고 연습하는 방법밖에 없을거 같아요.) 


5장 Protecting 은 “우리 자신이 되고자 하는 용기”, “나 자신을 오롯이 사랑하려는 용기”에 대한 내용이예요. 나의 “영역/경계선(Territory)”이라는 용어가 나오는데요, 우리도 일상적으로 “선 넘어오지 마세요”라는 말 쓰잖아요. 그거랑 비슷해요. 

“영역(Territory)은 상대방이 그 안에 들어오면 우리가 계속해서 고통을 받게 되는 그런 부분으로, 우리의 존재가 영향을 받는 부분”이라고 저자는 정의하고 있어요.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우리의 영역이 어떤 것인지를 명시해 줄 책임이 있으며, 영역의 한계는 육체적이든 감정적이든 <아야!> 선(OUCH! line)에 의해 명시된다”고 강조하고 있어요. 자신의 영역, 아야!선을 상대방이 명확하게 알도록 해주는건 어느 누구도 아닌 바로 “내가” 해야만 하는 책임이라는 거예요. 이래서 나로 존재하기 위해서는 “나의 영역의 한계, 아야!선”을 예기할 수 있는 용기, 그로 인해 야기될 관계의 변화와 위험(Risk)도 기꺼이 감수하려는 용기가 필요해요. “성장에는 반드시 모험/위험이 따른다”고 하는거 다 인정하시죠?!


6장에서는 “자아 존중을 통해 선택할 대안을 탐색하는 것”에 대한 내용이예요. 이때 유일한 해결방안이라고 믿는 것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다양한 “창조적인 대안들”을 탐색하는 것이 “창조적 관계”로 나아가는 방법이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어요. 우리는 각자 “자기 방어”에 집중된 “의미 체계”를 가지고 있다보니 사물이나 사건을 볼 때 다면적이고 다양하게 볼 줄 모르고 하나의 단면만을 전체인양 보는 한계가 있다는 거예요. 

부록에 ‘가정에서’ 그리고 ‘직장에서’ 일어날 법한 갈등 상황을 가정하고 이 책에서 소개한 의사소통과 문제해결 방법을 적용해 본 사례가 나와요. ‘어, 이거 내 얘기네’ 싶은 내용들인데요, 나라면 어떻게 대응을 했을지 생각해보고 이 책에서 소개한 방법대로 했을 때와 비교를 해보면 차이점과 효과를 극명하게 대비해서 느낄 수 있을거예요.  


부록에 힘겨루기/ 갈등 해결을 위한 10가지 점검 사항(Check list for problem solving)이 있습니다. 각 항목별로 상세한 설명까지 있으니 차분하게 읽어보고 실생활에 적용을 해보면 분명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인간 만남 그리고 창조 (Human BE-ing by William V. Pietsch) : Check List for Problem Solving

 


나 자신의 존재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사랑하며 보호하고, 또 내 주위의 가족, 친구, 동료를 더 잘 이해하고, 건강하고 성숙하게 의사소통하면서 창조적으로 갈등을 해결하고, 함께 성숙해나가길 원하는 모든 과정으로서의 인간(Human BE-ing)에게 이 책을 권합니다. 


“만약 당신이 힘겨루기를 멈추고 
상대방과 당신의 존재를 존중하고 사랑하게 된다면, 
당신은 만남 사이에 가로놓인 장벽을 허물고 
창조적 인간관계의 건설자가 될 수 있다” 

- William V. Pietsch -

 

 

정말 사랑스런 책이예요! 

나와 너를 사랑하고 또 사랑받으며, 행복하세요!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 심리 치유 에세이, <천 개의 공감> (김형경 지음, 한겨레출판, 2006) 

 

저는 김형경씨의 소설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2001)> 과 심리 에세이 <사람 풍경 (2004)>, <천 개의 공감 (2006)>를 30대 초반에 정말 재미있게 여러번 읽었답니다. 자전적 소설이었던 <세월 (1995)>은 저자의 고통이 전해져서 인지 너무나 힘들게 읽었던 기억이 나요. 집을 이사할 때마다 수십~수백 권의 책들을 버리곤 했는데요, 아마 저자의 책들도 버렸는지 지금은 찾을 수가 없고  <천 개의 공감> 만 용케 책꽂이에 살아 남아서 올 해 다시 읽어봤어요. 

 

이 책 <천 개의 공감>은 소설가 김형경씨가 한겨레신문의 “형경과 미라에게” 코너에서 독자들의 상담 질문에 저자가 답했던 내용을 책으로 엮어낸 “심리 치료 에세이” 입니다.(소설이 아니예요!)

 

천 개의 공감, 김형경 저

 

소설가가 왠 ‘심리 치유 에세이’란 말인가 하고 의아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저자의 자기소개 내용을 보고 있노라면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을 공부하고 자신을 치열하게 분석해본 소설가 만이 쓸 수 있는 글, 책 임을 알 수 있습니다. (최고의 과학자가 일반 대중을 위한 과학 교양서를 쓸 수 있는 것 처럼요.)

 

 “소설가라는 직업은 인간과 세상을 탐구하는 영역의 일이라 믿으며 이십대 중반부터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에 관한 책을 읽어왔다. 지금 책장에는 그 분야의 책이 4백여 권쯤 꽃혀 있는데 그 중에는 한두 장만 읽은 책도 있고 서너 번쯤 반복해서 읽은 책도 있다. 삼십대 후반에는 실제로 약 1백회 가량 정신분석을 받았고, 그 후 여행과 일상생활 속에서 ‘잔존 효과’라 할 만한 긴 자기 분석의 시간을 보냈다”

 

독자의 상담 요청 글들 속에서 독자는 자신의 마음 속에서 소용돌이 치고 있는 불만과 화를, 그리고 다른 이와의 관계 속에서 겪는 갈등과 상처를 마주치게 될거예요. ‘어, 이거 내 얘긴데…… 나같은 사람이 여기도 있었네.’ 하면서요. 그러면서 저자는 어떻게 상처와 갈등의 근원이 되는 심리에 대해서 분석을 해보고, 이에 대한 조언과 처방도 해주고 있기에 특히 자신에게 울림이 있는 상담 요청 글이었다면 숨을 죽이면서 몰입해서 읽게 될거예요. 

 

목차

  1. 자기 알기

  2. 가족 관계

  3. 성과 사랑

  4. 관계 맺기

 

 

1. 자기 알기

천 개의 공감 - (1) 자기 알기

 

“이 세상에서 우리가 바꿀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우리 자신밖에 없다” - 괴테 -

 

모든 문제의 시작과 핵심은 “나의 마음을 있는 그대로 관찰해서 느끼고, 그 원인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아는 것”일 거예요. 저자는 우리 안의 “과도한 의존성”을 살펴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정신분석은 “주도적으로 행해야하는 지난한 과정”이라며 중도에 포기하지 말기를 권합니다. 

 

그리고 “문제도, 해결책도 나의 내부에 있으니” 타인에게 너무 큰 것을 기대하지 말고 자신이 선택하고 반응하는 삶의 주도권을 가져오라고도 해요. 이때 “누군가가 하는 말과 행동에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는 점을 깨닫고 유아기나 성장 과정에서 결핍되었거나 억압되었던 욕구가 특정 패턴으로 자신이 의식하지 못하게 고착화된건 아닌지 깊이 들여다보라고 해요. 

 

또 하나, “타인의 싫은 점은 자신의 내면”이라고도 해요. 놀랍게도 말이지요. “치유의 핵심은 직면하기”라고 하는걸 보면 우리에게 필요한 걸 ‘직면할 수 있는 용기’, ‘타인의 싫은 점이 결국은 나의 그림자임을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 이겠지요. 

 

 

2. 가족 관계

천 개의 공감 - (2) 가족 관계

 

한 인간의 인격과 가치관, 자신에 대한 인식, 세상올 대하는 시선을 결정짓는 가장 큰 영향 요소를 꼽으라면 단연 가족일 것입니다. 저자는 “부모형제는 우리의 정신을 형성하는 자양분”이라고 말해요. 그러면서 유아기의 부모와 자식의 관계에 대해서는 프로이드 심리학을 차용해서 “엄마와 딸은 근원적 갈등 관계”, “아버지와 아들은 신화적 살해 관계”, “형제자매는 시기하고 질투하는 관계”라고 해요. 원천적으로 부모와 자식 간에 갈등 관계가 내재된 듯해서 왠지 불편하지요? 

 

아래는 “중독성은 중독성끼리 의존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독자의 상담글에 저자가 남긴 진단의 한 문장인데요, 전 소름돋더라구요. 

 

“사실 언니와 형부는 처음부터 신경증끼리 서로 알아보고 만났을 것입니다. 두 분 다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중독 성향보다 더 깊은 내면에 오래된 결핍이 존재하며, 그 강도 역시 비슷할 것입니다.” (p140)

 

이게 어찌보면 악순환의 되먹임 같은거 잖아요. 둘 중에 한명이 자신의 충족되지 않은 욕구와 중독성을 자각하고 이 악순환 고리를 끊겠다는 용기를 내지 않는 한 병적인 관계가 더욱 강화되는 악순환이요. 

 

가족 간의 역학구도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 나름의 심리적 전략을 채택하게 되고, 그걸 의식하지 못하면 평생을 그 패턴 속에서 의존적인 삶을 살 수 밖에 없다고 하는 군요. 가족 관계에서 쌓인 갈등, 불만, 상처에 대해서도 직면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말해요. 사과할 것이 있으면 진심으로 가족에게 사과하고, 자신의 유아기때의 감정을 돌아보고, 보듬어주고, 가족들과 그에 대해 성인이 되었더라도 어릴적 충족되지 못한 욕구와 감정에 대해 얘기해보라고 해요. 편지를 써보거나 협상을 할 수도 있고, 혼자서는 힘들면 상담을 받으면서 도움을 받을 수도 있구요. 저자는 종교의 치유 능력에 대해서도 우호적으로 말하며 기도나 명상도 권하고 있어요. 

 

 

3. 성과 사랑 

 

천 개의 공감 - (3) 성과 사랑

 

저자는 “사랑과 성욕을 통해 우리는 다시 한번 태어납니다”라고 말하고 있어요. 세번째 챕터의 제목이 ‘사랑’이 아니라 ‘성과 사랑’인 것은 그만큼 ‘성’과 ‘사랑’을 따로 떼어놓고 생각하기 힘들기 때문일거예요. 

 

“사랑에는 책임과 의무가 따른다”면서 뜨거운 열정이나 편안한 친밀감 뿐만이 아니라 책임과 의무도 기꺼이 짊어질 수 있을 때에야 비로서 진정한 그리고 성숙한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해요. 그리고 “피학적이고 고통스러운 것은 사랑이 아니”고, “가학적이고 잔인한 사랑은 자신을 파괴한다”고도 말하고 있어요. 책임과 의무는 지지 않으려는 쿨한 사랑, 일방적으로 희생하고 의존하는 가짜 사랑의 관계는 반복적으로 빠지게 되는 경향이 있다고 해요. 서글프고 무서운 인생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어요. 

 

“어느 쪽이든, 나쁜 여자/나쁜 남자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반복적으로 비슷한 유형의 상대방을 만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들의 컴플렉스가 왜곡된 신호를 보내어 저쪽의 콤플렉스를 끌어들이기 때문입니다” (p191)

 

이처럼 사랑을 가장한 병적인 관계의 원인을 찾아가다 보면 어렸을 적 부모와의 관계 속에서 실마리가 있을 것이라고, 부모와 자신이 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 유심히 관찰해보라고 권하고 있어요. 혹시 부모와의 관계 속에서 생존전략으로 익힌 심리적 방어기제를 사랑하는 이에게 전이, 투사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조심해야 한다고요. 

 

“욕망은 본질적으로 충족될 수 없다”거나 “남녀의 성적 욕망은 성격이 다르다”는 점에 대해서 남녀가 서로 이해를 하고 있다면 상대방에 대한 과도한 기대와 욕구를 하지 않을 수 있을거예요. 차이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때 여유와 관용이 싹트고, 또 성숙한 관계로 한발짝 더 나아갈 수 있겠지요. 

 

“남성과 여성은 사랑 행위를 인식하는데 이처럼 차이가 납니다. 그리하여 남성의 삶은 성적 욕망에 고착되어 있는 듯 보이고, 여성의 삶은 로맨스에 고착되어 있는 듯 보입니다. 남성은 자주 성적 능력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까봐 염려하는 거세 불안에 시달리고, 여성은 자주 애착의 감정을 박탈당할지도 모른다는 분리 불안에 시달립니다.”(p232)

 

 

4, 관계 맺기

 

천 개의 공감 - (4) 관계 맺기

 

네번째 챕터 “관계 맺기”의 핵심은 “승-승의 관계는 이익과 즐거움을 공유하면서 발전”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못나고 부족한 면을 사랑합니다”라는 내용으로 시작을 해요. 자신의 좋고 긍적적인 면뿐만이 아니라 못나고 부정적이고 숨기고 싶은 면까지 모두 사랑하는 것이 관계 맺기의 시작이라는 것이지요. 

 

무라카미 류가 에세이 제목으로 “자살보다는 섹스”를 썼다고 해요. 뭔가 장난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데요, “생존 욕망과 죽음 욕망은 한 몸이다”는 정신분석학에서 정설로 받아들여지는 주장에 대한 문학적 표현이라고 하네요. 

 

화와 분노에 대한 내용도 있어요. 자신의 내면에 쌓인 화와 분노는 자신을 죽이는 독과 같으니 단계적으로 표현하라는 조언도 있구요, 반면에 “화는 보살핌을 간절히 바라는 자신의 아기다”(틱낫한, p276)라는 말처럼 타인의 화에 대해서는 사랑을 갈구하는 신호로 해석하라는 내용도 있어요. 일면 상충되는 듯 하면서도 일리있는 말 같아요. 

 

“거절해도 사랑받을 수 있는 존재입니다”라는 제목의 내용은 제가 거절을 잘 못하다 보니 주의깊게 봤습니다. 저자는 상대방의 자기애를 배려해서 “중립적이고 완곡한 말투로”, 뭔가 나중에라도 해줄것처럼 기대를 줄게 아니라 “처음에 거절하라”고 조언해주고 있어요. 

 

“중년의 문턱에서 생의 목표를 수정합니다”로 이 책은 마무리를 하고 있습니다. 죽음에 맞닥드렸을 때 어떤 삶을 살았노라고 기억되길 원하는지 깊이 고민해보고, 남은 후반전의 인생을 재설계해보라는 거예요. 내가 받은 천복을 감사하며, 남과 사회, 공동체로 흘려보내고 나누고 베풀고 기여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지를 그려보는게 중년의 위기를 승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구요. 

 

 

 

<비폭력 대화 (마셜 B. 로젠버그 저)> 책에 보면 프랑스 작가 사몬 베유(Simone Weil)이 말하길,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에게 관심을 집중할 수 있는 능력(즉, 공감)은 매우 드물고 어려운 것이다. 그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다. 사실 기적이다.” 라고 했어요. 이 책의 제목 <천 개의 공감>은 그런 면에서 무척 대범한 제목이고, 별명으로는 <천 개의 기적> 이라고 부를 수도 있을거 같아요. 

 

책 머리에서 소설가인 저자는 <천 개의 공감> 책이 <사람 풍경 (2004)> 에 이은 두번째 외도라면서, 이 책이 아마도 자신의 방어기제의 산물일 것이라고 고백하고 있어요. (p6)  마지막 문장이 왠지 모르게 저한테는 위안이 되는거 있죠. :-)  

 

 

아마도 이 책은 제가 하는 말이 옳다고 믿는 나르시시즘, 틈만 나면 잘난 척하려는 열등감, 자신의 삶에서 실천해야 하는 덕목들을 타인에게 충고하는 투사 방어기제의 산물일 것입니다. 사실 이 책 전체가 지식화 방어기제의 결정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소설 쓰기에서 맞닥뜨려야 하는 불안과 좌절감으로부터 뒷걸음질 치는 회피 방어기제의 한 모습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므로 이 책의 모든 꼭지에는 다음과 같은 문장이 생략되어 있습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여자에게 더 울림이 큰 책일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물론 남성에게도 자신의 내면 심리를 더 잘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또 여성을 더 잘 이해하고 공감하며 동반자로 살아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요.

 

자신에 대해, 상대에 대해, 인간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사랑하고, 사랑받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강추합니다. :-)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린 마일 (The Green Mile, 1999)
프랭크 다라본트 (Frank Darabont) 감독/ 각본
스티븐 킹 원작
톰 행크스, 마이클 클라크 덩컨 외 출연

 

영화 그린 마일 (The Green Mile, 1999)은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해서 프랭크 다라본트 감독이 만든 영화입니다. 20여년 전에 재미있고 인상깊게 봤었던 ‘쇼생크 탈출(The Shawshank Redemption, 1994)’과 ‘그린 마일(The Green Mile, 1999)’이 동일한 원작자와 감독에 의해서 만들어졌다는 것을 안 것은 올 해 초에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 라는 책을 읽으면서 였습니다. 너무 놀랍지 않나요? 재능있는 소설가와 영화 감독의 만남이 인류에 선사할 수 있는 이런 멋진 선물이라니요!

 

20여년 전에 봤었던 그린 마일 영화는 포스터에 나오는 두 명의 영화 주인공(간수 톰 행크스와 죄수 마이클 클라크 덩컨) 얼굴과 슬펐었다는 느낌만 기억날 뿐이었구요, 저는 그린 마일 영화를 마치 처음보는 것처럼 새롭고 재미있게 봤습니다! (파우스트가 “망각”을 두고 신이 인간에게 주신 축복이라고 했던가요?!)

 

(* 주의 사항: 여기서 부터는 그린 마일 영화에 대한 내용이 나옵니다. 아직 영화를 안 보신 분은 스포일러 당하기 싫으시면 여기서부터 읽기를 삼가주시고, 영화를 다 본 후에 읽으시길 권합니다. 저는 분명히 경고 했습니당~ >_<*)

 

“Last Mile” 은 사형수가 사형을 당하기 전에 감옥에서 처형대까지 걸어가는 복도를 말한다고 해요. 영화에 나오는 사형수 감옥 E동은 복도가 녹색이어서 사형수가 마지막으로 걷게 되는 Last Mile을 “Green Mile”이라고 부른데서 이 영화의 제목이 나왔답니다. 

 

이 영화를 보는데 있어서 7개의 주제로 풀어보았습니다.

 

 

(1) ‘쇼생크 탈출(The Shawshank Redemption, 1994)’과  ‘그린 마일(The Green Mile, 1999)’

 

그럼, 시작을 동일 원작에 동일 감독의 두 작품을 비교해보는 것으로 열어볼까요?

 

The Shawshank Redemption, The Green Mile

 

‘쇼생크 탈출’과 ‘그린 마일’ 두 영화 모두 감옥, 간수와 죄수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고, 1900 년대 초중반의 미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점은 비슷해요. 

하지만 다른 점도 많이 있어요. ‘쇼생크 탈출’은 리얼리티적이고, 억울한 누명을 쓴 죄수(앤디, 팀 로빈스 분)를 주인공으로 해서 ‘자유(freedom)’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그린 마일’은 환타지적인 장면이 여럿 나오고,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간수(폴 에지콤, 톰 행크스 분)를 주인공으로 해서 ‘자비(mercy, kindness)’, 그리고 죄없는 죄수(존 커피, 마이클 클라크 덩컨 분)를 통해서 ‘기적, 죄와 구원’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어요. 

 

 

(2) 죄없는 죄수 John Coffey(J.C.)와 죄없는 어린양 Jesus Christ(J.C.)

 

병든 자를 치유하는 기적의 능력이 있는 존은 자신의 이름이 “커피(Coffee)”와 발음은 같고 스펠링은 다른 “John Coffey(J.C.)” 라고 천천히 또박또박 소개합니다. 이는 병을 치료할 뿐만 아니라 죽은 자도 살리시고, 죽음에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Jesus Christ, J.C.)” 와 같은 이니셜을 염두에 두고 작가가 만든 이름일 것 같아요. 

 

그 당시 가장 천대받던 흑인이었던 존이 감옥에 올 때 사형수로서 “Dead man walking” 이라는 모욕을 당합니다. 말구유에서 가장 낮은 자로 이 세상에 오신 예수님은 종교재판에서 신성모독이라는 죄명으로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 이라는 모욕을 당하며 골고다 언덕을 오릅니다. 

 

영화의 주인공 John Coffey와 Jesus Christ 모두 죄는 없지만 죄인(살인, 신성모독)의 신분이 됩니다. 그리고 결국에는 존은 다른 사람의 죄를 누명을 쓰고 물뭍은 스펀지를 머리 위에 얹고 감옥에서 전기의자에서 사형을 당하고, 예수님은 인류의 죄를 구원하기 위해 머리 위에 가시면류관을 쓰고 십자가에서 피흘리는 어린양이 되어 희생됩니다. 

 

존은 어두운 것을 무서워하며 감방의 복도 불이 항상 켜져있기를 바라고, 전기의자 사형을 당할 때는 어둠이 무섭다면서 두건을 씌우지 말아달라(“Don’t put me in the dark”)고 합니다. 예수님은 “빛이요 생명”이신 주님, 하나님의 아들로 이 땅에 오셨지요. 

 

간수 폴은 사형수 존이 죄가 없음을 알지만 사형을 면하게 할 방법이 없자 괴로워하면서 존에게 물어봐요. 

폴: “나중에 내가 죽어서 하느님을 만났을 때 왜 당신의 기적을 죽였냐고 물어보시면 난 뭐라고 대답해야 하지?”

존: “자비를 베풀어 주셨다고 하세요.”

 

마태복음에 보면 예수님께서도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마태복음 25장 40절)

 

하나님의 아들이지만 전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인간으로 오신 예수님과 기적을 행하는 인간 존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겠습니다만, 위에 비교한 내용을 살펴보면 원작가 스티븐 킹은 존을 묘사할 때 예수님을 염두에 두었을것 같습니다.  

 

 

(3) 선과 악

 

인간의 본성은 선할 걸까요, 아니면 악할 걸까요? 그도 아니면 백지로 태어난 인간이 사회화 과정 속에서 선과 악의 비중이 사후적으로 형성이 되는 것 일까요? (성경에서는 인간의 본성이 악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세요?) 

 

이 영화에서 보면 한 인간이 속한 부류가 간수의 신분이건 혹은 죄수의 신분이건 간에 선한 사람도 있고 싸이코 패스, 쏘시오 패스도 섞여 있어요. 특히 이 영화에서 악한 포스를 풀풀 풍기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간수 ‘퍼시’(더그 허치슨 분)와 살인마 죄수 ‘와일드 빌’(샘 록웰 분)이 나와요 (두 명 모두 연기를 너무나 잘 했어요! 둘 중에 한 명이라도 꿈에라도 나타날까봐 무서울 지경이예요). 

 

The Green Mile

 

사람마다 정도의 차이는 있을 지언정 모두들 선과 악한 심성 모두를 우리는 가지고 있잖아요. 선과 악 중에서 어느쪽에게 먹이를 주고 북돋아 주느냐가 중요할 것 같아요. 그리고 이 영화에서 퍼시와 델의 서로 상처주고 상처입히는 과정을 보면서 다른 사람에게는 “친절하게(be kind)” 그리고 예의를 갖춰서 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도 해봐요. 퍼시가 델의 손가락에 골절을 입혔고, 와일드 빌에게 농락을 당하고 바지에 오줌을 싸버린 퍼시를 델은 놀리고, 다시 델에게 모욕당했다고 느낀 퍼시는 델의 사형집행일에 스펀지에 물을 뭍히지 않아서 델이 끔찍한 고통 속에 죽어가게 해요. 상대가 그 누구이던지 간에 말과 행동은 예의를 갖춰 친절하게 하고 볼 일이예요.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면 그 말과 행동이 돌고 돌아서 결국에게 나에게로 향하게 되는 경우를 많이 봐요. 선이든 악이든 전염성이 강한 것 같아요. 

 

퍼시는 간수로서 사형수의 전기의자 사형을 집행을 한 후에 브라이어 리지 정신병원으로 전근을 가기로 했지만, 결국엔 와일드 빌을 권총으로 쏴 죽인 후에 넋이 나가서 정신병자로서 브라이어 리지 정신병원으로 가게 되지요. 뿌린대로 거둔다고 했던가요! 맨 정신(?)으로 정신병원에 가게 되었다면 약자인 환자들을 괴롭히면서 희열을 느꼈을 것 같은 퍼시를 알기에 존이 미리 손을 쓴 거 겠지요? (존은 인류를 구원할 수도, 죽은 이를 되살릴 수는 없지만, 죄와 악을 벌하고 정신병원 환자들에 대한 배려의 선물을 주고 떠납니다.)

 

 

(4) 백인과 흑인

 

영화는 아직 유색인종차별이 극심했던 1930년대 미국 남부를 배경으로 합니다. 그렇다보니 흑인 이란 이유만으로 “분명히 두 여자 아이들을 죽인 살인범임에 틀림없다”는 확신에 찬 범죄 혐의를 받고, 제대로 된 변호도 받지 못한 채 사형 판결을 받게 됩니다. 간수 폴은 존의 성품을 알아보고 존의 변호사를 찾아가 사건에 대해 물어보는데요, 이때 존의 변호사가 했던 말이 1930년대 남부 지역의 백인들이 가지고 있었던 흑인에 대한 인식을 표현한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거예요. 

 

The Green Mile

 

존 커피의 변호사 버트: “저희 집에는 잡종 개가 한마리 있었습니다. 어느날 그 개가 제 아들을 물어서 아들은 한쪽 눈을 실명했어요. 흑인은 잡종개와 같아서 주인이랑 잘 지내다가도 어느 순간 돌변해서 주인을 물을지 몰라요. 접종 개가 제 아들을 물었을 때 저는 추호의 주저함도 없이 총으로 개의 머리를 쏴버렸지요” (기억이 정확하지 않으므로 실제 대사는 조금 다를 것임. 대략 이런 내용이었음.)

 

존이 두 여자 아이를 껴안고 울부 짖으면서 "I couldn't help it!" 은 중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이예요. 첫째는 말 그대로 "나는 이 두 여자 아이들을 도와줄(help) 수 없었습니다"의 뜻이고, 이게 바로 존 커피가 하고자 했던 말이예요. 두번째로는 "나는 (살인을 저지르지 않고는) 어쩔 수(avoid) 없었습니다." 라고도 해석할 수 있어요. 두 어린 여자아이의 아빠와 백인 보안관, 주민들은 아마도 이 두번째 의미로 존 커피가 울면서 말한 "I couldn't help it"을 받아들였을 거예요. 만약 존 커피가 백인이었고, 깨끗한 옷에 말쑥한 외모였다면 어땠을까요? 

 

 

(5) 죄와 벌

 

영화에서는 사형을 집행하기 전에 교도관이 근엄하게 선포해요. “법에 기반하여 저명하고 권위있는 재판관 000와 배심원들의 정의로운 재판 결과에 의해 죄수 000 에게 사형이 구형되었으며, 때가 되었기에 사형을 집행합니다.” 라구요. 뭔가 엄청난 권위와 신뢰 하에 판결이 된 듯한 인상을 주지만 우리 인간은 완벽하지 않잖아요. 

법은 국민의 대리인인 국회의원들에 의해 사회적 합의를 반영하여 만들어지고 또 시대에 따라 변경이 됩니다. 사형제도의 범죄 예방 효과, 윤리적이고 인도적인 측면에 대한 찬반 논란이 뜨거우며, 국가별로도 사형제도의 존치와 집행 여부에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The Green Mile

 

이 영화에서는 전기 의자 사형집행 장소에 피해자와 관련된 사람들이 참관인으로서 전체 사형집행 과정을 보는 장면이 나옵니다. 특히 델이 사형을 당하는 장면에서는 델이 마지막으로 하는 말에서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저의 죄를 되돌리고 싶지만 이미 때가 늦어서 그럴 수가 없습니다”(정확한 대사는 아님. 대략 이런 내용) 라고 하였습니다. 반면에 피해자 가족은 가해자 델이 처참한 고통 속에 죽어가면 좋겠다고 저주를 퍼붓습니다. 그리고 델은 퍼시가 스펀지에 물을 적시지 않은 채로 사형을 집행하는 바람에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큰 고통 속에 죽어가게 되고, 참관인들은 아비규환이 되어 구토를 하면서 처형장을 빠져나가려 합니다. 용서를 구하는 죄인이 있고, 가해자와 다를 바 없는 잔인성을 표출하는 피해자 가족들이 있으며, 법의 이름으로 사형수를 사형하는 국가의 체제가 있습니다. 죄가 없었던 존 커피는 사형이 집행되었고, 되돌릴 수 없는 다리를 건너 죽음의 세계로 건너갔습니다. 

 

죄와 벌, 용서와 구원은 종교의 영역에서만 가능한 것일까요? 

 

 

(6) 죽음과 영생

 

죽음은 사람에게 있어 저주일까요? 그리고 영생은 축복일까요? 이 영화에서 폴은 존으로부터 신비로운 능력을 전달받아서 108세가 되었는데도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서커스를 할 줄 아는 쥐 징글스도 64년이 되었는데도 살아있는 데요, 쥐의 수명이 10년이 안되는 것을 고려하먄 폴이 앞으로도 꽤 오랫동안 더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무병장수”를 누리고 있는 폴은 자기가 사랑하는 아내, 자식, 그리고 요양원의 친구들이 하나 둘 씩 죽음을 맞아 곁을 떠나보내는 슬픔을 계속 마주해야 한다며 “죄없는 존을 죽인 벌을 받고 있는 거예요”라고 말합니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에게 영생은 저주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삶을 의미있게 하고 또 “중년의 위기” 이후 후반기의 삶을 설계할 때 나침반이 되어주는 것을 꼽으라면 “메멘토 모리, 죽음을 기억하라”가 아닐까 싶습니다. 

 

존은 자신이 죄가 없지만 사형을 받아들이며 이렇게 말해요. 힘들고 지친 영혼에게 죽음은 마지막 안식처가 되어주기도 하나봅니다. 이 장면 너무 슬퍼요.  

 

존 커피: “전 이제 끝내고 싶어요 전 지쳤어요. 비맞은 참새마냥 홀로 떠도는 것도 지쳤고, 인생을 나눌 친구가 없는 것에 지쳤고, 사람들의 추한 작태를 보는 것에 특히 지쳤고, 매일 세상속에서 느끼고 듣는 고통속에서 지쳤고, 그래서 항상 머리속에서 유리가 깨지는 것 같아요."

 

 

(7) 지옥과 천국

 

우리가 살고 있는 “바로 지금 여기”는 지옥인 걸까요? 우리가 종교에 귀의해서 구원받아야만 죽은 후에 갈 수 있는 곳이 천국일까요? 

폴이 존에게 사형 당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는지 물어봐요. 이때 존은 한평생 영화를 본 적이 없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영화를 볼 수 있겠냐고 부탁을 해요. 존과 간수들이 감옥에서 같이 본 영화가 바로 이 영화의 처음 시작 부분에서 요양원에서 노인 폴이 친구 일레인과 함께 우연히 TV에서 보고나서 오열했던 바로 그 영화예요. 

 

뮤지컬 영화 “톱 햇(Top Hat, 1935)” 에서는 사랑에 빠진 연인이 춤을 추면서 “당신과 함께 있는 여기가 바로 천국”이라고 노래하는 장면이 스크린에 비추고 있고, 사형을 앞둔 존 커피도 역시 감동의 눈물을 흘리면서 “지금 여기가 천국이예요”라고 말해요. 

 

Musical "Top Hat"
The Green Mile, John Coffey

 

예수님도 하나님의 나라 천국이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누가복음 17:21) 라고 말씀하셨답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모든 분들이 언제, 어디에 계시든 “바로 지금 여기가 천국” 이길 소원합니다. 

 

 

상영 시간이 3시간이 조금 넘는 영화인데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영화를 보았습니다. 3시간 동안 슬프지만 마음 따뜻해지고 싶은 분에게 영화 그린 마일을 권합니다. 또 누가 알겠어요?  그린 마일 영화를 보면서 존 커피가 되뇌었던 "바로 지금 여기가 천국이네요!" 가 여러분의 입에서 나올런지요.

 

비록 코로나로 인해서 밖에 잘 나가지는 못한다지만, 집에 있으면서 영화와 함께 나날이 행복하시길 바래요. :-)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폭력 대화 (NVC, Nonviolent Communication), 일상에서 쓰는 평화의 언어, 삶의 언어

마셜 B. 로젠버그 지음,

캐서린 한 옮김,

한국NVC센터

 

비폭력 대화, 마셜 B. 로젠버그 지음

 

15년 전쯤에 퇴근 후에 저녁에 석 달 정도 상담 공부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이 책도 커리큘럼 중의 하나여서 이 책 읽으면서 비폭력대화 연습을 했었고, 몇 달 간은 일상 생활 속에서도 잘 사용하면서 지냈던 기억이 나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까맣게 잊고 살다가 이번에 책을 다시 보니 ‘아, 맞아. 이렇게 대화했어야 하는데…’ 싶은거 있죠.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더니 정말… ㅠ_ㅠ 

집 여러번 이사할 때마다 책 수십~수백권씩을 버리곤 했었는데요, 이 책도 그때 아무 생각없이 버렸었나봐요. >_<

 

그래서 말인데요, 이 책은 눈에 잘 보이는 책꽂이에 꽂아놓고, 1년에 한두번씩 반복해서, 잊을만 하면 계속 반복적으로 읽으면서 다시 상기하고, 실생활에 계속 습관이 될 때까지 사용하고 해야 할거 같아요. 그리고 온 가족이 돌려가면서 같이 읽고, 서로 비폭력대화로 대화하면서 자극도 주고요. 

 

교육부에서 초/중/고등학교에서 정규교육 커리큘럼에 ‘비폭력 대화’를 정기적으로 가르치는 것도 고려해보면 좋겠어요. 인간이란 결국 사회적 동물이고, 사람들 간의 관계는 대화 속에서 싹트고 무르익는 것이잖아요. 서로 상처주는 대화보다는 평화와 화해, 공감과 이해가 가득한 대화를 하는 방법만큼 중요한 삶의 기술(?)이 또 어디있겠습니까. 

 

“이 세상은 우리가 만들어놓은 것이다. 오늘날 이 세상이 무자비하다면, 그것은 우리의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이 그렇게 만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자신이 변하면 우리는 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우리 자신을 바꾸는 것은 우리가 매일 쓰는 언어와 대화 방식을 바꾸는 데서 시작한다.” (p7) 

 

그럼, 이 책에서 저자 마셜 B. 로젠버그 박사가 알려주는 서로 마음으로 주고받는 관계를 이루기 위한 비폭력대화 모델의 네 가지 요소에 대해서 한번 알아볼까요? 

(이번 포스팅은 이 책의 상당 부분을 인용하면서 내용을 소개하게 되네요. 

 

(1) 있는 그대로 관찰하기

(2) 느낌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기

(3) 욕구를 의식함으로써 자신의 느낌에 대해 책임지기

(4)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부탁하기

 

 

(1) 있는 그대로 관찰하기 

 

있는 그대로 ‘관찰’하기는 ‘평가’와 섞지않는다는 뜻입니다. 관찰에 “평가”가 섞이는 순간 상대방은 이를 “비판”으로 받아들이고 방어적으로 반응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이후에 제대로된 소통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아래의 예는 책에 소개된 “평가”와 “관찰”의 비교 예인데요, 여러분의 대화 패턴은 어디에 속하는지 한번 보실래요? 

 

평가 : “너는 내가 원하는 건 좀처럼 하지 않아.”

관찰: “최근에 너는 내가 제안한 세 가지를 다 하기 싫다고 했다.”

 

 

(2) 느낌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기 

 

문제는 있는 그대로 관찰하고, 자신의 또는 상대방의 느낌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특히, 저를 포함해서 한국의 남자들은 자기의 감정과 느낌을 제대로 알아차리고 말로 표현하는걸 힘들어 하는 것 같아요. 아래는 이 책에서 소개하는 ‘느낌말 목록’ 인데요, 찬찬히 시간내서 읽어보시고 매 순간마다 ‘지금 내 느낌은?’ 이라고 질문을 던지고 답해보는 연습을 해보면 좋을거 같아요. 

 

[ 느낌말 목록, 보편적인 욕구 목록 ]

비폭력 대화 (by 마셜 B. 로젠버그) - 느낌말 목록, 보편적인 욕구 목록

 

 

그리고 느낌과 생각을 혼동해서 ‘생각’을 마치 ‘느낌’인 것인냥 표현하는 것도 조심해야 된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어요. 아래의 예는 ‘생각’을 ‘느낌’인양 잘못 표현한 것인데요, 얼핏 들으면 ‘아, 저게 느낌이 아니라 생각이었구나’를 눈치 못챌 수도 있어요. 

 

“내가 오해를 받고 있다고 느껴져.” 

여기서 ‘오해를 받고 있다’는 말은 실제 느낌이라기보다는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를 평가한 말이다. 이 상황에서 느낌은 ‘걱정스럽다’ 또는 ‘괴롭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p79)

 

 

(3) 욕구를 의식함으로써 자신의 느낌에 대해 책임지기

 

 

인간은 상황 자체가 아니라 그 상황을 바라보는 관점 때문에 고통을 당한다.” 

- 에픽테토스, 그리스 스토아학파 철학자-

듣기 힘든 말을 들었을 때 우리는 네가지 중에서 선택을 할 수 있다고 해요. 

 

첫째, 자신을 탓하기. 

둘째, 다른 사람을 탓하기. 

셋째, 자신의 느낌과 욕구 인식하기. 

넷째, 다른 사람의 느낌과 욕구 인식하기. 

 

눈치 채셨겠지만, 자신이나 또는 다른 사람을 탓하는 것은 건강한 방법은 아니며, 대신 “자신이 필요한 것을 표현하면 그 욕구가 충족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자신과 다른 사람의 느낌과 욕구를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어요. 

“다른 사람을 비판하고, 비난하고, 분석하고, 해석하는 것은 자신의 욕구를 돌려서 표현하는 것이다” (p93) 라는 통찰 가득한 문장, 진정 소름 돋지 않나요? 다른 사람의 말과 행동에 과도하게 반응한다면 그건 바로 자신의 그림자이고, 자신의 결핍된 욕구를 상대방은 남 눈치안보고 표현하고 누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나의 욕구에 대한 거울이라고 인식하는 것이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시발점이라는 것이지요!

 

이 책 p97의 소제목이 “욕구를 표현하는 것의 어려움과 욕구를 표현하지 못했을 때의 고통” 이예요. 눈에 쏙 들어오고,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던 소제목이예요. 이런 경험 모두 다 가지고 있지 않나요? 다른 사람의 눈치 보고 또 미움받는 것이 두려워서 나의 욕구를 표현하지 못하고, 나중에 제대로 표현못한 나에 대해 머리속으로 그 상황을 계속 떠올리면서 후회하고 탄식하는 그런 모습이요. 

 

 

(4)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부탁하기

 

NVC의 네번째 요소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긍정적인 언어를 사용해서, 실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행동언어로 부탁하기”예요. 특히 가까운 사이일수록 구체적인 말로 표현 안해도 상대방이 나의 욕구를 알아줄 것이라고 예상하고 기대하잖아요. 그런데 그거 아니라는 거예요! 대놓고 자기가 원하는 것을 “긍정적이고 실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행동언어”로 표현하고 부탁하라는 것이예요. 만약 당신이 삶을 더 풍요롭고 만족스럽고 행복하게 살기를 원한다면 말이지요. 저는 이 챕터 읽으면서 부부 사이이 관계에서 서로가 상대방에게 원하는 것을 제대로 표현하기로 마음먹게 되더라구요. 부부라고 서로의 욕구에 대해서 잘 알것 같지만 꼭 그렇지도 않아요. 말을 안하는데 어떻게 제대로 알겠어요. 

 

단, “부탁”과 “강요”는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해요. 만약 “듣는 사람이 자기가 그 부탁을 들어주지 않으면 비난이나 벌을 받을 것이라고 믿게 되면 그 부탁은 강요로 받아들여지는 것”이라고 해요. (p134) 상대방이 “부탁”이 아니라 “강요”를 받는다고 느낀다면 “복종” 아니면 “반항”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고 해요. 자, 당신이 부탁을 했는데 상대방이 거절을 했을 때 만약 당신이 상대방을 비판하거나 비난하거나 하면 그땐 부탁이 아니라 강요가 되는거니깐요, 조심하셔야 해요. 상대방이 부탁을 거절한 자유가 있다는 것 잊지 마세요. 

 

 

(5) 공감으로 듣기

 

“공감이란 다른 사람이 경험하고 있는 것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이해하는 것”이라고 해요. (p155). 공감으로 듣는 것이 얼마나 어렵냐 하면요, 프랑스 작가 시몬 베유는 말하길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에게 관심을 집중할 수 있는 능력은 매우 드물고 어려운 것이다. 그것은 거의 기적과 같은 일이다. 사실 기적이다. 스스로 그런 능력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그것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하고 있어요.(p156)

 

이 챕터에서 우리가 다른 사람과 공감으로 듣기를 방해하는 장애물들 몇가지(p157)를 소개하고 있는데요, 이 내용들 읽으면서 저 소름돋았어요. 왜냐하면 이것들이 모두 다 제가 평상 시 참 잘도 사용하는 표현들이거든요. 오 마이 갓! ㅠ_ㅠ 

 

- 조언하기: “내 생각에 너는 ~해야 해.” “왜 ~하지 않았니?”

- 한술 더 뜨기: “그건 아무것도 아니야, 나한테는 더한 일이 있었는데…….”

- 가르치려 들기: “이건 네게 정말 좋은 경험이니까 여기서 배워.”

- 위로하기: “그건 네 잘못이 아니야. 너는 최선을 다했어.”

- 다른 이야기 꺼내기: “그 말을 들으니 생각나는데…….”

- 말을 끊기: “그만하고 기운 내”

- 동정하기: “참 안됐다. 어쩌면 좋으니.”

- 심문하기: “언제부터 그랬어?”

- 설명하기: “그게 어떻게 된 거냐 하면…….”

- 바로잡기: “그건 네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거야.”

 

그러면서 저자는 공감으로 듣는 것을 방해하는 우리의 생각으로, “문제를 해결해주고, 다른 사람의 기분을 더 좋게 해주어야 한다는 생각이 우리가 온 존재로 그 자리에 있는 것을 방해한다”고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있어요. 특히, 회사에서 논리적이고 효율적인 문제해결, 솔루션, 업무중심적 사고로 하루종일, 일년 내내 강화학습을 하는 남자들은 특히 더 조심해야 할거 같아요.(네, 제 얘기입니다요! ㅠ_ㅠ)

 

 

이후의 챕터들도 내용을 짧게라도 소개하자니 포스팅이 너무 길어질 것 같으니 제목만 소개를 하자면요, 

- 제 8장: 공감의 힘

- 제 9장: 우리 자신과 연민으로 연결하기

- 제 10장: 분노를 온전히 표현하기

- 제 11장: 보호를 위해 힘을 쓰기

- 제 12장: 자신을 자유롭게 하고 다른 사람을 돋기

- 제 13장: NVC로 감사 표현하기

 

들이예요. 어때요, 읽고 싶은 호기심이 무럭무럭 솓구치지 않나요? 꼭 제가 이 책 영업사원이 된거 같네요. ㅋㅋ

 

이 책의 각 챕터의 마지막에 ‘비폭력 대화 사례’도 나오고, ‘연습문제’도 있어서 책 내용을 복습할 기회도 준답니다. 저자의 생각을 엿보기 전에 꼭 직접 체크해보고 저자의 생각과 비교해보세요. 

 

[에필로그] 강원도 양양 서피비치로 여름 휴가를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와이프와 딸에게 버럭 화를 낸 적이 있어요. 그때 와이프가 저한테 한 마디 하더라고요. “치이~ 비폭력 대화 책 읽으면 뭐해. 이렇게 버럭 화낼 거면서…”  이 말 듣고 많이 부끄러웠어요. ㅜ_ㅠ 가장 가까운 가족 간에 비폭력 대화 방식으로 마음을 집중해서 대화하는게 쉬운건 아닌것 같긴 해요. ^^; 연습하고 또 연습해서 습관이 되고 자연스레 입에 착 달라붙게 해야 할텐데요. (혹시 이게 자신없으면… 저처럼 한소리 듣기 싫으신 분은 이 책은 가족들 눈에 안띄게 몰래 읽으세요. ^_-)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