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찰의 시간>, 신수정 지음, 알투스 출판사

이미 알만한 분들은 다 알고 계신 ‘일의 격’의 저자 신수정님께서 새로운 책으로 돌아오셨습니다. 
“깨어나게 하고 행동하게 하는 555개의 통찰” 이라는 부제목을 가진 책, “통찰의 시간”이예요. 

통찰의 시간, 신수정 지음, 알투스

 


프로로그에서 저자가 ‘일의 격’과 ‘통찰의 시간’을 비교해주셨는데요, 

“‘일의 격’의 글들은 필자가 50대에 쓴 비교적 긴 글들의 모음이기에 나만의 경험과 균형 있는 시각이 충분히 담겨 있다. 반면, 트위터에 쓴 글은 40대에 기록한 짧은 글들이며 나만의 경험과 통찰보다는 앞선 분들의 통찰을 정리한 글들이 많았다. 대신 간결하고 직설적이었다. 이 책은 그 글들을 기반으로 하되, 이후 페이스북의 글들 중 ‘일의 격’에 실리지 않았지만 해당 주제와 연결되는 최근의 글들도 일부 축약하여 추가했다.”
- 저자 프롤로그 중에서 - 

두 책을 모두 읽어본 저로서는 ‘일의 격’과 ‘통찰의 시간’을 세트로 같이 읽으시는걸 추천합니다. 
‘일의 격’이 세련된 고급 식당에서 정갈하게 서빙되는 음식을 주방장이 떠먹여주듯 친절하고 맛있다면, ‘통찰의 시간’은 커피 머신으로 뜨거운 물을 통과시켜서 커피콩에 있는 커피의 액기스를 꾸욱 갓 내려서 마시는 에스프레소 같아요. 

단위 투입 시간 당 가성비가 높은 것 중의 하나가 독서잖아요. 책을 한권 낸다는 것은 저자의 수년~수십년의 경험과 통찰의 정수를 뽑아서 독자에게 전달하는 것인 만큼 간접체험과 배움에 있어서는 독서가 단연 최고일텐데요, ‘통찰의 시간’ 저자는 책 중독, 활자 중독에 걸린 분이세요. 신수정 저자께서 책 수백권을 읽어보시고 거기에서 다시 액기스를 뽑아서 ‘통찰의 시간’에 한입에 먹기 좋게 요리를 해주셨다고 봐도 될거 같아요. 

저자가 소개한대로, 아래의 책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글이 대체적으로 짧아요. 책 형식이 참 파격적이예요.  마치 초콜렛 볼 하나 한입에 꿀꺽 하듯이 먹기에 부담이 없고 술술 읽혀요. 

통찰의 시간, 신수정 지음

 

저자가 머리글에 밑줄 쫘악 그어서 강조한 부분도 소개할께요. 

 

"나는 독자들이 이 책에 있는 555개의 모든 글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기를 원하지 않는다. 마음에 드는 주제나 목차 중 아무것이나 읽으시라. 555개의 문장 중 한두 개라도 자신에게 공감과 영감을 준다면, 그래서 자신의 삶에 대한 생각과 관점을 바꿀 수 있다면, 그리고 행동하며 변화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내가 이 챆을 낸 보람과 가치는 바로 거기에 있다." 

 

네, 마음에 드는 주제나 목차 중 아무것이나 읽으시면 되는데요, 아마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다 읽고 있는 자신을 보게 될 겁니다. ㅋㅋㅋㅋ


‘통찰의 시간’ 목차를 한번 살펴볼께요. 

1장. 통찰
2장. 배움
3장. 행동
4장. 성공
5장. 리딩
6장. 행복


목차를 보면 우리의 삶과 관계의 변화,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변화시키고 후대에 남기는 일련의 인생 여정에 있어 모두 필요한 것들이지요? 

‘일의 격’ 책의 목차도 보면 ‘1장. 성장: 일의 성과를 극대화 시키는 기술’, ‘2장. 성공: 조직을 성공으로 이끄는 리더십의 발견’, ‘3장. 성숙: 일과 삶의 의미를 발견하는 방법’ 인 것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저자가 중요시여기는 성장, 성공, 성숙이 ‘통찰의 시간’에서도 여전히 맥을 같이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통찰의 시간’이 아무래도 트위터에서 140자 제약 아래 짧게 통찰력있는 내용을 요약한 글이 많다보니 아무래도 준비가 안된 상태라면 제대로 소화를 못 시키고 그냥 꿀꺽 삼켜버릴 수도 있을 거 같아요. 그렇다고 또 너무 걱정할 필요도 없는게, 책을 읽다보면 본인이 그 당시에 가장 치열하게 고민하고 갈망하는 주제에 대한 것이라면 아마도 20배 줌이 되어 비록 단 한줄의 글이더라도 눈 앞에 크게 살아숨쉬며 튀어나올 것이라고 저는 믿어요. 제 경험상이요. 그러니 가까운 곳에 책을 두고서 목차에서 눈에 끌리는 부분을 그때그때 부담스럽지 않게 읽다보면 ‘통찰의 시간’을 만끽할 수 있지 않을까요?! ^^*  

제가 제일 좋아하는 부분을 뽑으라면, 저자 에필로그의 아래 글을 마지막으로 소개하고 싶어요. 저자의 진심이 느껴지고, 저자의 그동안의 일련의 활동들과 이 책이 일관성있게 연결이 되어요. 


“수많은 사람들이 이 땅에 태어나고 사라진다. 이 중 뛰어나고 잘난 사람들도 많다. 최고의 선수, 최고의 CEO, 최고의 부자, 최고의 관료, 최고의 종교지도자, 최고의 의사, 최고의 변호사, 최고의 정치인…… 그러나 우리의 기억 속에 ‘위대한 사람’으로 남아 있는 분이 과연 몇분이나 되는가? 
그렇다면, '위대함'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자신을 넘어선 '가치'를추구하고 변화를 만들어 내는 데서 나온다. 1등 부자, 1등 정치인, 1등 선수, 1등 CEO, 1등 합격자가 위대한 것이 아니다. 설령 많은 실패를 하고 권력이나 부가 없더라도 소명의식과 세상에 대한 공감이있고, 주위 사람들을 위해 의를 위해 진실을 위해 세상을 더 낫게 하기 위해 세상에 작은 빛으로 살아가신 분들이 위대하다.
최고는 해당 분야에 단 한 명밖에 주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위대함은 누구나 가능하다. 최고는 되지 못했어도 평범하지만 위대한 우리의 부모님, 우리의 선생님들도 있다. 후손들에게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분투한 우리의 선배들도 있다. 우리는 그들에게 빚을 졌다.
단 한 번뿐인 인생, 최고가 되기 위해서 살 것인가? 작더라도 조금더 큰 뜻을 품고 위대함을 만들어 볼 것인가? 이 작은 책을 내면서필자 스스로도 후자의 인생을 살 것을 다시금 다짐한다. 또한, 이 책을 통해 '통찰의 시간'을 살아가는 위대함을 선택하는 분들이 더 많아졌으면 한다.”
- 저자 에필로그 중에서 -

신수정 저자님을 페이스북에서 팔로잉 하는 것도 추천합니다. 왜냐하면 ‘친구만 보기’로 페이스북에 포스팅하는 경우도 종종 있고, 매주 주말이면 맛있는 보약을 꼬박꼬박 챙겨먹듯이 마음에 울림이 있는 글들을 페이스북에서도 볼 수 있기 때문이예요. 


* ‘일의 격(格)’ (신수정 저, 턴어라운드) 책 읽고 느낀 점 쓴 글은 https://rfriend.tistory.com/668 여기에 있어요. 

 

ps. 보너스로, <통찰의 시간> 출간을 기대하는 829분의 SNS 응원에 제 이름도 있어요. 으쓱~ ^^v 

신수정 저자님, 귀한 책 내주셔서 '통찰의 시간'을 살아가는 위대함을 선택하는데 있어 길잡이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의 활동도 응원합니다! 

 

통찰의 시간, 신수정 지음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