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1월 16일 작성 -- 

 

많이 바쁘신 인쇼 관계자분들.. 1차 디자인 미팅후 만날때가 된거같은데 좀 늦어집니다. 마침 저도 할일이 많아서 (보관이사 업체 정하고, 짐 줄이려고 당근마켓에 매일 물건들 내놓고.. 단기월세나 오피스텔 찾아 여기저기 알아보느라...) 새해가 1주일도 더 지난 어느날에야 정신차리고 전화를 했습니다. 디자인실장님한테 "우리집 디자인 안줄꺼냐"고 웃으며 으름장을 놓았지만, 웬지 재촉하는 말을 하면서도 걱정이나 화가 전혀 안나요. 인쇼가 전국구라 (내돈 떼먹거나 내집 망쳐놓을리 없다고) 안심이 되는건지, 두차례 미팅후 인쇼 팬이 된건지.. 둘다이겠죠. 바빴다고 미안하다며 호탕하게 웃는 훈남 디자인실장님도 그닥 안 급해 보이세요. 열흘후가 철거날인데 디자인도 견적도 확정안하고 말이예요.. 인쇼가 엄청 철두철미하게 스케줄 잘잡고 칼같이 사무적으로 일 할거라고 생각하신다면... 음... 그건 당신의 편견입니다. ㅋ 생각보다 대충 가요.. ㅎㅎ 인간적~

신기하죠. 동네업체였음 맨날맨날 걱정하고 재촉하느라 신경 엄청 쓰이고 스트레스 였을거 같은데... 이게 뭔 차이일까요? 인쇼 이름덕? 좋아해서 내눈에 콩깍지? 신뢰한다는건 확실히 좋네요... ^^

 

 

18일이 철거날인데, 하여 12일 화욜에 2차 디자인미팅과 견적확정, 계약까지 하고 왔어요. 눈이 펑펑오는날이었죠. 3시간 가까이 앉아서 디자인 얘기 나누고 견적 항목 등 자세히 설명듣고, 내가 선택할 것들 선택하고.. 나중엔 머릿속이 온갖 결정사항들로 가득차서 "그냥 알아서 해주세요~" 가 될 지경.. 인쇼 대표님이 섹쉬한 저음으로 이건 이렇다 그러면, 그냥 그런거 같잖아요, 못알아들어도.. (유툽에서 자주 그러잖아요?.. 모르겠는데 그냥 맞는 얘기하나부다~ 싶은 거.)

 

원래는 거실 부엌은 올 화이트로 가는게 인쇼 스타일인줄 알았는데, 대표님이 벽면 한쪽은 키친바흐 급 필름재로 마감을 하면 좋겠다, 그러시대요. 아마 마루바닥이 폴딩도어 베란다랑 연결된 느낌 밝은톤으로 할꺼라서 벽 한면은 짙은색으로 눌러주려는 것 같아요. 그날 대표님 표현으론 '끝내주게' 좋은 신상 필름 마감재 샘플이 온다고 나더러 기다리라고 하더군요. 질감이나 디자인이 완전 고급 원목이랑 같은 느낌이었어요. 인쇼가 그렇게 올화이트만 고집하는건 아니더라고요. 싱크대도 무채색인 흰색이나 그레이중 고르라고 하더군요.

 

또 거실 페인트칠 (우리집은 안방도 페인트칠 할꺼래요.) 할때 MDF 라인을 살려서 페인트를 칠하면, 혹은 60-100센티 간격으로 페인트칠 사이사이를 길게 홈을 파듯이 선을 내주면, 페인트가 마르고 2-3년에 한번 발생하는 크렉을 없앨수 있대요. 벽면 이음새를 퍼티로 완전 다 메꿔서 깨끗하게 마감하고 그위에 하얗게 페인트칠 하는 것만 알았는데, 그렇게 하면 페인트가 몇년 후 갈라진대요. 부지런한 사람은 줄없는 깨끗한 벽면 쓰는대신 2-3년에 한번씩 페인트칠을 해주면 좋고, 7-8년 그 이상도 손 안대고 싶은 사람은 페인트 벽면 중간 중간에 줄을 그어주는게 좋다네요. 음.. 전 티비쪽은 그냥 깨끗하게, 쇼파쪽은 줄을 좀 그어볼까봐요..

 

셀인 분들이 제일 궁금해 하실게 견적이겠지요? 어느만큼 공개를 할까 사실 고민이 좀 되었어요. 나름 인쇼의 영업비밀일수도 있고, 이런 업체가 잘 되어야 앞으로 한국 주거문화가 잘 될거같다는 응원하고픈 맘 땜에, 괜히 제가 공개한 견적이 이런저런 입방아의 원인제공처가 될까 싶어서요. 그래서 견적은 뺍니다~~ 유투브에서 대표님이 언급한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정도로만 언급할께요~~~ ...

 

제가 정확히 잘 기억은 안나는데 견적주시면서 디자이너실장님이 그러시더라고요... "저희가 추구하는 게 하이엔드 최고급 재료와 마감재를 쓰자는게 아니예요. 합리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일반인들도 쓸수 있게 하는것, 저 위쪽에 있던걸 오히려 끌어내린다고나 할까요.." 뭐 그런 얘기였는데, 암튼 엄청 멋있게 들렸어요..ㅠ.ㅠ 저도 집주인으로서 잘 도와서 예쁜 집 만들어야겠다 더 맘을 잡았네요. 오늘은 이상임다..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