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12월 31일 작성 -- 

 

길게 쓴 글이 날라갔어요. ㅠ.ㅠ

 

오늘 인쇼 1차 디자인미팅을 잘 마치고 집에 왔어요. 설레임도 있었지만, 제 요구사항이 인쇼랑 안 맞나, 걱정도 되었던게 사실이예요. 근데 가서 1시간 20분 정도 미팅했는데, 제 기우였어요~~ 아주 즐거운 미팅이었습니다.

 

일단은 거실과 부엌 레이아웃에대해 제가 선택할수 있게 두개의 가안을 잡아오셨더라고요. 둘다 맘에 드는데, 하나는 인쇼 부엌 유툽에 많이 나오듯 일자형 싱크대 주방이었구요, 하나는 대면형 아일랜드가 부엌 중앙에 있는 형태였어요. 일자형 싱크대 주방이 수납은 더 좋은데, 우측 싱크대앞을 가벽으로 막아서 정돈해준 부분 때문에, 거실에서 본 시야는 전체 부엌이 좁아보이는 단점이 있다고 하네요. 아래 주방형태...

 

 

컴퓨터 3D를 여러방향에서 바라보며 비교해보니 시야가 어떻게 좁아보이는지 알겠더라고요. 그래도 일반인 눈엔 여전히 지나치게 예쁨.

 

아일랜드형이 시야가 확실히 좋은데.. 수납때문에 우리집 부엌 물건들을 얼마나 줄일수 있는지가 관건 같아요. 그래도 깔끔하고 예뻐서 일간 전 이걸 1순위로 했어요..

 

재밌는건 아일랜드 식탁 좌측 벽면에 4개 문이달린 가짜 장을 만들거래요. ㅎㅎ 그냥 벽이 수납장처럼 보이게.. 그중 하나의 문은 열려서 라인조명 분배기랑 뭔가를 넣어둔다고 하네요. 듣고나니... 위 부엌 냉장고 뒷쪽 오른쪽에 조금 보이는 저 긴 장도 가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음은 거실..

제 폴딩도어에 대한 확고한~ 로망을 존중해 주시기로 한건지, 단념하신건지, "아, 제가 폴딩도어를 무조건 못하게 하는 건 아니예요. 해서는 안될 집이 있는데, 고객님 집은 해도 됩니다" 그러시네요. ㅎㅎㅎ 앗싸~~

근데 책장(우리집에 책이 많아요. 현재 거실 한면이 다 책입니다) 과 쇼파와 티비를 다 놓을수 있느냐는 것 땜에 여러 논의 끝에 대표님 왈,

"책장과 폴딩도어 중 하나만 선택하신다면 뭘 포기하시겠습니까?" 그러시는거예요. 엄청 웃었어요.. 답은~~ 힝.. 책을 다 팔아버리는 걸로. ㅠ.ㅠ ㅎㅎ 농담임다.. 애들방으로 각각 책들이 들어갈꺼고, 어느정도는 줄여서...암튼 거실 책장은 해체할거 같아요. (책들아 미안.. )

 

 

책장 해체되는 슬픔보다, 위의 예쁜 매립형 티비 벽을 갖게되는 기쁨이 더 커요. ㅎㅎ 저 원래 이런 사람 아니었는데..

이게 200-300만원 짜리 티비를 1000만원짜리처럼 보이게 해주는 마법이래요.. 이건 꼭 해주신대요.

 

근데 이건 이사갈때 남겨두고 가야하겠죠?천만원 받을 수 있을까요? ㅎㅎ

 

대망의 안방, 으로 넘어가기 전에

애들방 가구배치 얘기 좀 나누었습니다.

사실 인쇼는 거실 부엌 화장실은 특별히 인쇼스타일로 힘을 주고,방들은 고객 취향대로~~ 루스하게 하나봐요. 팁으론, 붙박이장 같은걸로 돈 들이기보다 마감도 더 좋은 기성가구 세트가 낫다고 하네요

 

다음은... 진짜 대망의 안방. 홈오피스 공간때문에 논의가 아주 많았습니다. 이런 저런 아이디어들 많이 보여주시다가 무아식 안방홈오피스 적용 가능여부도 얘기해주시더라고요. 무아인테리어랑도 친하신듯... 사무실도 근처라고 하시네요. 저도 무아 좋아하는데~ 사용자 친화적 인테리어가 참 좋더라고요... 좀 많이 비싸서 ㅎㅎ..

 

홈오피스 부분은 한참 논의하다 대표님이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내시는 바람에 깜놀~. 그대로 된다면 우리 신랑이 넘 좋아할거 같아요. (이건 다음번 미팅때 확정되고 알려드릴께요. 아님 랜선 집들이때까지 비밀일수도~)

 

이제 어느정도 주요사항 결정된거 같았는데.. 마지막으로 제가 "저도 이제 애들 어느정도 크고.. 코로나로 모두 집에 있으니.. 저만을 위한 작은 공간도 필요해요.." 그래버렸어요. 울 신랑공간만 주고나면 제가 좀 슬프잖아요?

인쇼 대표님, 다시 고민 시작~~..

ㅎㅎㅎ 결론은~ 다음번 미팅때 마저 고민해 오신대요. 그러면서, 방이 안 예쁠거 같으면 못해드립니다~ 그러시네요.

마지막으로 그러시더라고요. 자기들 스스로 맘에 안들면 맘에 들때까지 다 뿌셔서라도 마감이며 퀄러티 신경쓰니까 시간은 7-8주 정도 달라고... 공사기간은 일단 1월 18일부터 3월 8까지 7주 정도 되는거 같아요. 누가 안된다고 하겠어요~ ...

 

넘 길어서 홈오피스 얘긴 많이 줄였어요.

오늘 다녀온 평을 하자면...

말 잘 통하는 사람들 만나 우리집 맡겨서 다행이다,..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럼 여러분 안녕~~~

 

 

p.s.

우하하

인쇼대표님이랑 사진 두컷! 건졌습니당~. (홈피에 다음부터 사진금지라고 올린다고 하시네요. ㅋㅋ)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