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12월 30일 작성 --

 

내일 오전에 인쇼 대표님이랑 디자이너팀이랑 디자인 미팅을 하러갑니다. ( 울 신랑은 내 미션이... 다른거 말고 선글라스 끼고가서 대표님이랑 사진이나 한장 꼭 찍어오랍니다. 나머진 인쇼대표님이 하자는대로 하고.. ㅋ ^^)

 

 

첫 상담후 인쇼랑 하기로 결정해서 연락한후 첫번째 일은, 디자인 계약이었어요. 이사갈 집 세입자분에게 연락해서 인쇼 디자이너님이 직접 실측하러 오셔서 집 실측하고 가셨구요. 그뒤 제가 원하는 디테일들을 두어번에 걸쳐 전달했고,그걸 반영한 레이아웃과 디자인을 잡아서 제게 보여주는 거예요. 내일이 그 디자인을 보는 첫날입니당. 두근두근~~~ 며칠전 전화오셔서 제가 요구하는게 다 반영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대표님이랑 직접 내일 얘기하면서 결정할 사항들이 좀 있다고 하시네요.

 

제가 요구한 것중 첫번째가

남편과 나의 홈오피스 같은 공간. 안방에 유리로든 침대헤드로든 가벽을 쳐서, 재택하며 컴퓨터작업할 공간이 좀 별도로 있었으면 하는것 입니다. 가능하면 남편과 나 따로따로, 내 책상은 아주 작더라도 조용히 혼자 책읽고 기도하고 뭐 그럴수 있는 독립적인 공간이면 좋겠다는 것..

 

거실은 가족이 영화도 보고, 따로 또 같이 책읽거나 대화나누거나 보드게임 하며 쉬는공간.. 코로나 시대에 맞춰 거실 확장 안 하고 베란다 그대로 두면서 폴딩도어 하고싶다는 것..

 

인쇼의 <거실과 부엌을 넓게~~ 최대한 넓게~~> 철학이 우리집에서 어캐 구현이 되면서도 제 요구사항이랑 조절이 될런지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되고 그래요. 32평 집 확장 안하고 넓어 보이는게 얼마나 가능하겠나, 넓어보이기보다 우리가족 라이프스타일에 맞으려면 좀 좁아보여도 짜임새있는게 낫지 않나, 그래도 인쇼랑 하는데 어느정도 인쇼 느낌은 나야지.. 등등 제 머릿속도 나름 복잡하네요. 레이아웃 잡으시는 디자이너분들이 그래서 힘들다고 했나봐요..

 

1차 디자인 미팅 후에 다시한번 레이아웃을 수정해서 2차 미팅을 내년 초에 또 한다고 합니다. 그러고 나면 인쇼 유툽에서 보는 3D 도면이나 설계도면 같은거가 최종 나오겠지요? 정확한 견적도 어느정도 받아보겠구요. 아직 갈길이 멀어요. 공사는 1월 18일 시작인데~~

 

그래도 제가 셀인때 예약해둔 업체나 개인들과 일일이 컨택해서 대부분은 그분들과도 함께 하기로 했어요. 재미있는건, 철거업체 팀장님은 인쇼를 모른다는것, 그래서 턴키랑 한다니까 무조건 싫어하시더라고요. 내가 인쇼가 아주 핫한 업체이고 거기랑 같이 했다고 하면 손해볼일은 없다고 해도... 턴키업체 끼고하는 거 싫어하시더라고요. 턴키업체는 철거후 바로 돈을 안 줘서 자신은 개인이랑 하는 게 좋다고도 하시고... 생각해보니 철거는 인테리어라기보다 인테리어를 부수는 거라 관심이 없으신가봐요. 다른 업체들은 인쇼랑 한다니까 다들 기대하시고 부담 백배라고도 하시고 그러면서 좋아들 하시더라고요. 저한테 전화하기보다 인쇼랑 통화하시고 인쇼랑 알아서 진행하시는거 더 좋아하시는 거 같아요. ㅋㅋ 저도 그분들한테 도움이 되면 됐지 손해는 아닌거 같아 괜히 흐뭇...

 

그냥 오늘은 수다. 내일 다녀와선 좀더 진행된 사항들 올려볼께요~~

반응형
Posted by Rfri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